•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방콕 현장] 만만치 않다!...한국, 사우디와 0-0으로 팽팽 (전반종료)

기사입력 : 2020.01.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방콕(태국)] 서재원 기자= 결코 만만치 않은 상대다. 김학범호가 사우디아라비아와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에 위치한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사우디와 0-0으로 비긴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한국은 이번에도 변칙 전술을 썼다. 최전방에 오세훈이 위치한 가운데, 오른쪽 윙어로 김진야를 배치한 것. 김진야는 김진규, 정우영과 함께 2선을 구축했다. 허리에서 김동현과 원두재가 호흡을 맞췄고, 강윤성, 정태욱, 이상민, 이유현이 수비를 지켰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사우디의 초반 공세가 눈에 띄었다. 전반 1분 만에 사우디의 라함단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이 약하게 날아가 송범근에게 안겼다. 한국도 강하게 맞섰다. 중앙 미드필더 원두재를 비롯해 김진규와 강윤성 모두 경합 과정에서 상대와 강하게 부딪히며 압박을 가했다.

한국도 찬스를 잡았다. 전반 20분 박스 안에서 공을 잡은 정우영이 수비수를 재치 있게 제친 뒤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아쉽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그러나 사우디의 공격은 그칠 줄 몰랐다. 전반 25분 알리 셰이크의 슈팅이 이상민의 슈팅을 맞고 굴절됐다. 4분 뒤에는 알가남의 돌파에 이어 알함단의 위협적인 슈팅도 있었지만 이번에도 이상민이 몸으로 막았다.

한국은 역습을 통해 찬스를 만들었다. 그 과정에서 오랜 만에 좋은 기회가 왔다. 전반 35분 오세훈이 김진규와 이대일 패스를 주고받은 뒤 오른발로 강력한 슈팅을 때렸다. 아쉽게도 공은 골문을 벗어났다. 결정적 장면도 있었다. 전반 42분 김진야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완벽한 찬스를 만들었고, 정우영의 노마크 찬스 상황 슈팅은 하늘로 솟구쳤다.

아쉬운 찬스를 날린 한국은 전반에 득점에 실패했다. 전반은 0-0으로 그 누구도 웃지 못했다.

사진=뉴스1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