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6전 전승 퍼펙트’ 김학범호, 우승 갈증 화려하게 풀었다

기사입력 : 2020.0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8분에 터진 정태욱(대구FC)의 결승 헤더골로 짜릿한 1-0 승리를 거뒀다.

대회를 앞둔 대표팀은 어려운 조 편성을 받았다. 중국,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한 조에 묶이며 우려를 샀다. 실제 중국과의 1차전에서 후반 막판에 터진 이동준의 골로 힘겹게 승리를 거두며 쉽지 않은 첫걸음을 내디뎠다.

하지만 갈수록 대표팀은 강해졌다. 이란과 우즈베키스탄을 연파하며 유일하게 전승으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8강에서 요르단을 꺾은 뒤 가장 큰 고비로 예상된 호주와 4강에서 만났다. 걱정은 기우였다. 시종일관 호주를 압도하며 가볍게 결승에 올랐다. 이어 사우디와의 결승까지 승리를 거두며 6전 전승 퍼펙트 우승의 마침표를 찍었다.

대표팀은 그동안 U-23 챔피언십과 인연이 없었다. 2013년 신설된 첫 대회에선 4위에 그쳤고 2016년 대회에선 결승까지 올랐지만, 일본에 2-3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2년 전 대회에서도 4위에 머무르며 분루를 삼켰다.

하지만 김학범호는 이번 대회 전승으로 화려하게 아쉬움을 날려버렸다. 대표팀은 물론 설날 연휴를 맞은 국민들에게도 더욱더 의미 있는 첫 우승이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