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세르비아 클럽에 완승' 안산, 플랜A 경쟁력 속도 붙었다

기사입력 : 2020.02.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안탈리아(터키)] 조용운 기자= K리그2 안산 그리너스FC가 터키 안탈리아 전지훈련에서 실전을 통해 기틀을 만들기 시작했다. 선수 파악이 끝나기 무섭게 확실한 주전조를 찾기 위한 경쟁체제의 시작이다.

안산은 지난 4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 연습경기로 실전 감각 쌓기에 박차를 가했다. 한동안 체력과 전술 훈련으로 나눠 강도 높게 담금질을 했던 안산은 연습경기에 다양한 선수를 기용하며 의욕적으로 임했다.

안산은 지난달 14일 안탈리아에 입성해 뼈대 잡기에 열을 올렸다. 터키에 와서야 김길식 감독과 선수단의 호흡이 진행된 탓에 전지훈련 초반은 서먹한 분위기 속에 서로 알아가는 시간이있다. 사이사이 열린 연습경기 역시 승패에 비중을 두기보다 선수 평가 및 발을 맞추는 것이 목적이었다.

지난달 세 차례 연습경기를 살펴본 김길식 감독은 안산에 전방 압박을 가미한 공격적인 축구를 나아갈 방향으로 삼았다. 잠시 실전이 멈춘 나흘 가량 안산은 그린 밑그림을 이해하는데 시간을 할애했다. 코치진의 마라톤 회의가 이어졌고 결과물을 선수들에게 전달하려는 분석 미팅도 상당수 진행됐다.

세르비아 2부리그 선두인 FK 카벨과 연습경기는 그동안 준비한 것이 잘 나타났다. 3-4-3 포메이션을 플랜A로 삼고 호흡 맞추기에 열중했던 안산은 각 포지션마다 긍정적인 면을 확인했다. 주장 이인재가 부상으로 빠졌으나 최후방 스리백은 높이 싸움에서 세르비아 선수들과 대등한 모습을 보여줬다. 높은 라인과 넓은 포지셔닝이 핵심인 좌우 윙백도 이준희, 김진래, 김태현 등이 평가받았다.

중원은 새 얼굴이 유력한 발레아가 인상적이었다. 현지에서 테스트를 마치고 정식계약을 앞둔 발레아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 멀티골을 터뜨렸다. 정확한 왼발로 프리킥 골과 함께 문전 득점으로 경기장을 찾은 외국인들의 시선까지 사로잡아 안산의 플레이메이커로 기대를 안겼다.



발레아와 함께 안산의 공격을 이끌 브루노 역시 우측 윙포워드로 주로 뛰었고 전반에 선제골을 뽑아내 합격점을 받았다. 이밖에 심재민과 김륜도가 전반과 후반을 나눠 중앙 원톱으로 뛴 가운데 김경준이 왼쪽 윙포워드로 풀타임을 소화했다. 앞으로 건국대 출신의 측면 공격수 최건주와 수원삼성서 보강한 주현호, 영입을 시도 중인 외국인 공격수 등이 더해질 경우 최전방 싸움은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안산은 카벨을 맞아 브루노와 발레아의 연속골로 3-1 승리를 거뒀다. 오후에 치러진 VFR 알렌전에서는 출전 선수를 전원 교체했고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두 경기를 살핀 김길식 감독은 "아직은 템포와 운영에 있어 미숙한 모습이다. 그러나 전술 숙련 및 분위기 면에서 연습경기 승리는 긍정적인 부분"이라고 실전 체제에 돌입한 의미를 설명했다.

사진=안산그리너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