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과르디올라, 애써 침착함 유지...''행복하다면 선수들도 남을 것''

기사입력 : 2020.02.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맨체스터 시티를 지휘하고 있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선수들의 미래를 걱정하면서도 침착함을 유지했다.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5일(한국시간) “UEFA는 맨시티의 2020/21, 2021/22시즌 UCL 진출 금지를 발표했으며 3,000만 유로(약 384억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맨시티는 항소를 준비하고 있고 과르디올라는 선수들을 걱정했다”라고 전했다.

중동의 자본을 지원 받은 맨시티는 재정적페어플레이(FFP) 규정을 피해가며 거액의 돈을 썼다. 맨시티가 이적시장에서 지출한 금액만 무려 7억 유로(약 8977억원). ‘ESPN’의 보도에 따르면 맨시티는 이번 판결에 대해 “실망했지만 놀라지 않았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스포츠중재재판소에 항소할 뜻을 밝혔다.

과르디올라는 이 소식을 접한 선수들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지 우려하고 있다. 그는 ‘ESPN’을 통해 “그래도 행복하기만 한다면 클럽에 남아 있을 것이다”라며 애써 평정심을 유지하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일부 선수들이 떠난다면 “그 이유를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맨시티의 항소가 받아들여지지 않게 되는 경우 이번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위에 UCL 출전권 기회가 주어지게 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