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PL 26R] 손흥민이 끝냈다, 멀티골 폭발…토트넘, 빌라에 3-2 승리

기사입력 : 2020.02.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손흥민이 종료 직전 결승골을 터뜨리며 토트넘 홋스퍼의 리그 3연승을 이끌었다. 개인 최초 5경기 연속골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통산 50, 51골의 기쁨도 따라왔다.

토트넘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파크에서 열린 2019/2020 EPL 26라운드에서 아스톤 빌라를 3-2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11승7무8패(승점 40)를 기록해 5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최전방에 두고 스티븐 베르흐베인, 델레 알리, 루카스 모우라를 2선에 배치한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해리 윙크스와 에릭 다이어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섰고 벤 데이비스, 토비 알더베이럴트, 다빈손 산체스, 세르쥬 오리에가 포백을 이뤘다.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선제골은 홈팀 빌라의 몫이었다. 전반 9분 안와르 엘 가지의 측면 크로스가 문전에 있던 토비 알더베이럴트 발 맞고 자책골로 이어지며 기선을 잡았다. 리드에 성공한 빌라는 파상공세를 폈고 잭 그릴리쉬, 더글라스 루이스가 위협적인 기회를 자주 만들었다.

빌라의 공격을 막는데 급급하던 토트넘은 전반 27분 세트피스 기회를 놓치지 않고 동점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이 문전으로 연결한 코너킥이 에릭 다이어 맞고 흐르자 알더베이럴트가 원더골을 터뜨리며 1-1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토트넘은 슈팅을 퍼부었고 전반 종료 직전 베르흐베인이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역전의 기회를 잡았다. 손흥민이 해결했다.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첫 번재 슈팅은 페페 레이나 골키퍼에게 막혔지만 이어진 상황에서 침착하게 밀어넣으며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은 빌라의 페이스였다. 공격을 이어가던 빌라는 후반 8분 코너킥서 뵈른 엥겔스가 헤딩골을 터뜨리면서 다시 2-2 균형을 맞췄다. 이후 마벨러스 나캄바, 트레제게를 투입하며 더욱 공격적으로 나섰고 토트넘은 수비하기에 바빴다.

고전하던 토트넘은 후반 막바지 손흥민의 두 차례 슈팅으로 기회를 엿봤으나 레이나 골키퍼에게 가로막히면서 아쉬움이 커졌다. 그러나 경기 막바지 손흥민이 해결사로 우뚝 섰다. 엥겔스의 실수를 틈타 레이나 골키퍼와 단독 찬스를 잡은 손흥민은 침착하게 성공하면서 짜릿한 3-2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