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이 감독, 맨시티에 일침...''처벌 받아야 마땅해, 난 있는 돈으로 일했다''

기사입력 : 2020.0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이 감독, 맨시티에 일침..."처벌 받아야 마땅해, 난 있는 돈으로 일했다"

이 감독, 맨시티에 일침..."처벌 받아야 마땅해, 난 있는 돈으로 일했다"

이 감독, 맨시티에 일침..."처벌 받아야 마땅해, 난 있는 돈으로 일했다"

이 감독, 맨시티에 일침..."처벌 받아야 마땅해, 난 있는 돈으로 일했다"


“난 항상 재정적인 규율을 지키며 있는 돈으로 일했다.”

아르센 벵거 전 감독이 맨체스터 시티를 향해 일침을 가했다.

벵거는 17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맨시티의 재정적 페어플레이(FFP) 위반과 관련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맨시티는 중동 오일 머니의 지원을 받아왔지만 FFP 규정을 위반하며 유럽축구연맹(UEFA)로부터 챔피언스리그 2년 출전 금지 조치와 더불어 벌금 3,000만 유로(약 385억원)를 부과했다. 뿐만 아니라 4부 격인 리그2에서 뛰게 될 가능성도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맨시티는 즉각 반발해 항소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UEFA의 결정이 바뀌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과거 아스널을 지휘하며 수없이 맨시티와 맞대결을 펼친 바 있는 벵거는 맨시티가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타 구단들을 존중하지 않고 불법적인 방법으로 규칙을 어기다가 적발된 이들은 처벌 받아야 마땅하다”라면서 “맨시티가 규칙을 지키지 않았다면 반드시 제재를 받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난 항상 재정적인 규칙을 지키면서 구단이 가지고 있는 자연 수입으로만 팀을 꾸려나갔다. 스포츠는 기본적으로 규칙을 존중하며 승리해야 한다. 규칙에 대한 존중이 없다면 진정한 스포츠가 아니다. 그것이 내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이다”라고 덧붙였다.

어떻게 보면 벵거 역시 맨시티 FFP 위반의 피해자다. 지난 2017/18시즌 당시 잉글리시 리그컵 결승전에서 맨시티에 0-3으로 패하며 우승컵을 놓친 바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