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캐러거 “첼시, 매과이어 잉글랜드 선수라 적극적인 항의 안 했을지도”

기사입력 : 2020.0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리버풀 레전드 출신인 제이미 캐러거가 해리 매과이어의 판정 논란과 관련해 의미심장한 말을 던졌다.

맨유는 1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첼시와의 원정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경기 도중 나온 판정이 더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바로 매과이어의 퇴장성 반칙이다. 매과이어는 0-0으로 맞선 전반 20분 미키 바추아이와 볼 경합 도중 밀려 넘어졌다.

문제는 이때 발생했다. 넘어진 매과이어가 부자연스러운 동작으로 오른발을 뻗어 바추아이의 급소 부분을 가격했다. 첼시 벤치 바로 앞에서 벌어진 상황이라 코치진을 두 팔을 들어 항의했고 바추아이는 고통을 호소했다.

하지만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어떤 카드도 꺼내지 않았다.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도 마찬가지였다.

이날의 장면은 국내 팬들에겐 너무나 익숙한 모습이다. 지난해 12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첼시와의 경기에서 안토니오 뤼디거와 경합 도중 넘어지며 발을 뻗었고 퇴장 명령을 받았다. 공교롭게도 손흥민에게 레드카드를 꺼낸 이 역시 테일러 주심이었다.

맨유와 첼시의 경기가 끝난 후 많은 전문가와 팬들이 손흥민의 사례를 언급하며 매과이어가 퇴장을 당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 의구심을 품었다.

‘스카이스포츠’에서 패널로 활약 중인 캐러거 역시 판정 논란에 의견을 보탰다. ‘더 선’은 “첼시를 비롯해 캐러거도 매과이어가 퇴장을 당했어야 했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캐러거는 “퇴장 판정이 나오는 게 맞았다. 매과이어는 정말 운이 좋았다”라며 주심의 판정에 수긍하지 않았다.

그는 첼시 코치진의 행동도 언급했다. “그들은 벤치에서 일어났지만, 프랭크 램파드 감독과 매과이어 모두 잉글랜드 출신이기 때문에 해야 할 만큼 항의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라며 출신지가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에 대해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더 선' 캡처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