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결승골 주인공’ 박주영, “기성용 영입 무산? 동요하지 않았다”

기사입력 : 2020.0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상암] 한재현 기자= FC서울 레전드 박주영은 역시 승부사였다. 중요한 첫 경기에서 결승골로 이름값을 해냈다.

박주영은 지난 1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멜버른 빅토리와 2020 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E조 2차전 홈 경기에서 후반 8분 결승골을 넣으며, 첫 승을 이끌었다. 김주성의 패스를 왼발로 바꾸는 정확한 슈팅으로 팀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그는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추운 날씨에도 관중들이 많이 찾아와 줘서 결과를 가져왔다. 만족하지 않고 다음 경기 준비하겠다”라며 응원해준 5,229명 관중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나 이날 경기를 앞두고 우려는 있었다. 기성용 영입 무산으로 서울은 많은 팬들의 비난을 한 몸에 받았다. 이로 인해 선수단 사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박주영은 “실제로 동요하지 않았다. 내가 선수들에게 이야기 할 필요가 없다. 외적인 이슈보다 경기를 잘 치르기 위해 준비했다”라며 신경 쓰지 않았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