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16강①] 토트넘 못 버텼다, 라이프치히에 0-1 패배…탈락 위기

기사입력 : 2020.02.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버티다 한방'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홈구장인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라이프치히에 0-1로 패했다. 홈경기를 놓친 토트넘은 2차전 원정 경기를 남겨두고 있지만 벼랑 끝에 내몰렸다.

손흥민이 팔 부상으로 결장한 가운데 토트넘은 루카스 모우라, 스티븐 베르흐베인, 델레 알리를 통해 최전방을 구축했다. 지오바니 로 셀소, 제드송 페르난데스, 해리 윙크스가 중원을 이루고 벤 데이비스, 다빈손 산체스, 토비 알더베이럴트, 세르쥬 오리에가 포백을 구성했다.

토트넘은 시종일관 수비하기에 바빴다. 손흥민이 없으니 라이프치히도 역습을 허용할 위험 부담을 안지 않아 더욱 라인을 올리며 공격적으로 임했다.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아나가던 라이프치히는 전반에만 11개의 슈팅을 퍼부었다.

전반 3분 만에 4개의 소나기 슈팅으로 토트넘의 진땀을 뺀 라이프치히는 패트릭 쉬크의 헤딩 슈팅과 앙헬리뇨, 티모 베르너의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다. 그러나 번번이 슈팅이 가로막히면서 좀처럼 골을 뽑아내지 못했다.



토트넘은 수비에 집중하다 로 셀소의 패스와 베르흐베인의 침투로 반격했으나 상대를 위협하기에 역부족이었다. 그래도 일방적인 흐름에도 무실점으로 전반을 마치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토트넘의 기대는 후반 13분 깨졌다. 데이비스가 문전에서 콘라드 라이메르의 침투를 막는 과정에서 파울을 범해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결국 베르너에게 실점한 토트넘은 만회를 위해 에릭 라멜라, 탕귀 은돔벨레를 투입하면서 변화를 줬다.

토트넘은 후반 27분 로 셀소의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절호의 기회를 잡았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추격할 힘이 빠졌다. 남은 시간 세트피스 기회는 자주 만들었지만 세밀함이 부족하면서 원정 경기서 승부를 봐야할 신세가 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