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토트넘-라이프치히] 'MOM' 요리스 ''끝까지 싸워야...1년 전처럼''

기사입력 : 2020.02.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위고 요리스(토트넘 홋스퍼)가 패배 속에서도 공식 MOM(Man of the match)으로 선정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라이프치히에 0-1로 패했다.

경기는 단 한 장면으로 갈렸다. 후반 13분 벤 데이비스가 콘라드 라이메르의 침투를 막는 과정에서 파울을 범해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결국 키커로 나선 티모 베르너에게 실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결과는 가져오지 못했지만 공식 MOM은 토트넘 골키퍼 요리스에게 돌아갔다. 그는 경기 후 UEFA를 통해 "우리는 공을 가지고 있을 때 조금 더 적극적이었다. 마지막 20분은 경기를 지배했다. 그러한 측면에서 전반은 실패였다. 라이프치히는 힘이 넘치는 매우 좋은 팀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토트넘은 탈락 위기에 몰렸다. 2차전은 원정 경기로 치러진다. 요리스는 "변명할 시간이 아니다. 우리는 끝까지 싸워야 한다. 많은 생각을 할 시간이 없다"며 "우리가 지난 시즌에 했던 것처럼 또 다른 이야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대역전극을 노리겠다고 다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