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英 언론 ''알리가 던진 축구화, 이 선수 얼굴 가격할 뻔''

기사입력 : 2020.02.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델레 알리(토트넘 홋스퍼)가 분노를 참지 못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라이프치히에 0-1로 패했다.

오른팔 골절 부상을 당한 손흥민의 부재가 아쉬운 경기였다. 토트넘은 루카스 모우라를 원톱에 세우고, 스테번 베르흐베인, 알리, 지오바니 로 셀소를 2선에 배치했다. 그러나 전반 45분 동안 2개의 슈팅만 기록하는데 그치는 등 날카롭지 못한 공격을 보여줬다.

조세 모리뉴 감독은 후반 19분 승부수를 던졌다. 알리와 제드손 페르난데스를 불러들이고 탕귀 은돔벨레와 에릭 라멜라를 교체 투입했다.



교체 직후 알리의 행동이 문제가 됐다. 그는 벤치로 향하는 도중 물병을 바닥에 내동댕이치는 모습을 보였다. 자신의 불만족스러운 플레이에 분노한 모습이었다.

알리의 돌발 행동은 계속됐다. 벤치에 앉아 축구화를 벗은 뒤 바닥에 내팽개쳤다. 워낙 강하게 던진지라 튕겨 오른 축구화가 옆에 앉은 페르난데스 쪽으로 향했다.

이 장면을 포착한 영국 '데일리메일'은 "알리가 던진 축구화가 바닥에 튕겨 페르난데스의 얼굴에 맞을 뻔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모리뉴 감독은 알리의 행동에 대해 "그의 경기력에 화가 났다고 생각한다. 나를 향한 분노가 아니다. 그는 내가 왜 그를 교체시켰는지 이해할 거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