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판 페르시의 브루누 극찬, “부드러운 패스에 크로스와 슈팅까지 멋져”

기사입력 : 2020.02.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공격수 로빈 판 페르시가 갓 영입된 후배 미드필더 브루누 페르난데스를 띄워줬다.

판 페르시는 영국 매체 ‘더 선’과 인터뷰에서 “믿을 수 없다. 그의 패스는 비단 같이 부드럽고, 크로스와 슈팅이 멋지다. 브루노를 볼 수 있는 게 기쁨이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페르난데스는 이번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맨유로 이적했다. 그는 맨유로 이적 후 적응 속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 주말 첼시전에서 정확한 코너킥으로 해리 매과이어 헤더골을 도왔다.

맨유는 페르난데스의 적응이 빨라질수록 반가울 수밖에 없다. 공격적인 재능이 뛰어난 선수라 부상으로 빠진 마커스 래쉬포드 공백을 조금이나마 메울 수 있기 때문이다. 판 페르시가 극찬을 아끼지 않은 이유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