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16강①] ‘더 브라위너 결승골’ 맨시티, ‘라모스 퇴장’ 레알에 2-1 역전승

기사입력 : 2020.02.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레알 마드리드 원정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맨시티는 27일 오전 5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펼쳐진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서 이스코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제주수와 더 브라위너(페널티킥) 연속골로 레알에 2-1 승리를 챙겼다.

홈팀 레알은 4-3-3을 가동했다. 비니시우스, 벤제마, 이스코, 발베르데, 카세미루 모드리치, 멘디, 바란, 라모스, 카르바할, 쿠르투아가 나섰다.

원정팀 맨시티 역시 4-3-3을 꺼냈다. 베르나르도 실바, 제주스, 마레즈, 더 브라위너, 로드리, 귀도간, 멘디, 라포르테, 오타멘디, 워커, 에데르송이 출격했다.

경기 초반부터 어느 한 쪽으로 기울지 않는 팽팽한 기 싸움이 전개됐다. 양 팀 모두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전반 10분을 기점으로 레알이 서서히 라인을 올렸다. 15분 세컨드 볼 상황에서 바란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부정확했다.

맨시티는 전반 20분 레알의 허를 찔렀다. 더 브라위너의 전방 침투패스, 볼을 잡은 제주스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접고 때린 오른발 슈팅이 쿠르투아에게 막혔다. 27분 더 브라위너의 박스 안 슈팅이 떴다.

레알의 공격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30분 맨시티 문전에서 벤제마의 헤딩슛이 에데르송에게 걸렸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맨시티에 악재가 찾아왔다. 전반 33분 중앙 수비수 라포르테가 쓰러져 페르난지뉴가 대신 들어왔다. 그럼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40분 멘디가 전방에 있는 제주스를 향해 침투 패스를 시도, 쿠르투아가 재빨리 잡았다. 접전 끝에 득점 없이 45분이 흘렀다.

후반 들어 레알은 수비가 불안했다. 이를 맨시티가 놓치지 않았다. 후반 4분 빠르게 역습을 전개, 마레즈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벗어났다. 10분과 11분 박스 안에서 마레즈의 연이은 슈팅이 수문장 쿠르투아를 못 넘었다.

한 번의 실수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후반 15분 맨시티가 자기 진영에서 패스 실수를 범했다. 비니시우스가 볼을 가로채 반대편으로 패스, 이스코가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실점 후 맨시티는 급격히 흔들렸다. 레알이 분위기를 탔다. 이스코의 움직임이 가벼웠다. 후반 26분 이스코의 패스를 박스 안에서 라모스가 슈팅했으나 코너킥이 됐다.

맨시티는 후반 28분 스털링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베르나르도 실바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이에 레알은 베일로 맞붙을 놨다. 선제골에 간접 기여한 비니시우스가 빠졌다.

맨시티가 저력을 발휘했다. 후반 33분 더 브라위너의 크로스를 작은 제주스가 문전 헤딩골로 연결했다. 이때 제주스가 라모스와 가벼운 접촉이 있었지만, 주심이 골을 선언했다.

기세가 오른 맨시티가 레알을 몰아쳤다. 후반 37분 스털링이 카르바할에게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었다. 38분 더 브라위너가 침착히 마무리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레알은 후반 41분 라모스가 퇴장 당했다. 문전을 파고드는 제주스를 막다가 완벽한 골 기회를 저지했기 때문. 추가시간 3분. 레알은 이미 기동력을 잃었다. 안정적으로 이끌어간 맨시티가 승리했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