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결단해야” 베르통언, 8년 몸담은 토트넘과 결별 암시

기사입력 : 2020.03.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얀 베르통언(32)이 토트넘 홋스퍼와 결별을 암시했다.

베르통언은 2012년 아약스에서 토트넘으로 건너와 여덟 시즌 째 몸담고 있는, 공식 311경기에 출전한 베테랑 수비수다. 이제 노쇠화에 접어들었고, 조제 모리뉴 감독이 부임한 후 토비 알더베이럴트와 다빈손 산체스가 기용되면서 주전 자리를 잃었다. 오는 6월 계약이 끝나는데 아직 연장 소식이 없다.

이런 가운데 베르통언이 지난 26일 벨기에 ‘De Kleedkamer’와 인터뷰를 통해 거취에 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지금 나는 장점으로 단점을 커버하는 과정에 있다. 경력을 통해 무엇을 하고 싶은지 결단해야 한다. 앞으로 3, 4년은 뛸 수 있는 곳에 정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디에 살고, 어느 나라 언어를 배우고, 어떤 문화를 체험할 것인지 생각할 필요성이 있다. 중요한 것은 어느 대회에서든 정상에 오르고 싶다. 후회하는 순간을 남기고 싶지 않다”고 힘주어 말했다.

현재로선 결별이 유력하다. 앞서 영국 다수 언론에 따르면 토트넘이 올여름 이적 시장에서 베르통언과 대니 로즈를 방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베르통언의 경우 토트넘이 지난 1월 1,200만 파운드(약 178억 원)의 이적료를 제시했지만, 아약스와 인터 밀란이 거절했다. 뒤늦게 600만 파운드(89억 원)로 낮췄으나 어떤 제안도 도착하지 않았다. 때문에 자유계약으로 방출될 가능성이 있다. 친정 아약스 복귀 소문이 돌고 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