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디발라의 투병기 ''숨 쉬기도 힘들어...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

기사입력 : 2020.03.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파울로 디발라(유벤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투병기를 공개했다.

디발라는 지난 22일 자신의 여자친구 오리아나 사바티니와 함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유벤투스 선수 중 세 번째 확진자였고, 확진 판정 후 오리아나와 함께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디발라는 27일 유벤투스 공식 SNS을 통해 "우리는 괜찮다. 며칠 동안 강한 증상을 느꼈지만, 지금은 많이 나아진 느낌이다"며 "보다 편하게 움직일 수 있고 곧 훈련도 시작할 예정이다"고 자신의 몸 상태를 전했다.

디발라는 "처음에는 숨을 거의 쉴 수 없었고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 5분만 움직여도 극도로 피곤함을 느꼈다. 몸도 무겁고 근육에 고통이 느껴져 움직임을 멈출 수밖에 없었따. 다행히 나와 오리아나 모두 나아진 상태다"고 코로나 투병기를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