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손흥민, 아시아 역대 최고 선수 1위... 박지성 3위(西 언론 선정)

기사입력 : 2020.03.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스페인이 손흥민(27, 토트넘 홋스퍼)을 아시아 최고로 선정했다.

스페인 ‘피챠헤스(fichajes)’가 아시아 축구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 5명을 소개, 손흥민이 당당히 1위에 올랐다.

매체는 손흥민을 향해 “아마 성능에서 아시아 역사상 최고의 선수다. 27세인 그는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자원 중 한 명이다. 한국 축구의 절대적인 존재다. 함부르크SV, 바이엘 레버쿠젠, 토트넘에 몸담으며 385경기에서 132골을 기록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해외파 최우수선수상을 세 차례 받았다. 경력의 절정에 이르렀고, 아직 최고 수준에 도달하지 않았다”고 찬사를 보냈다.

‘산소탱크’ 박지성(은퇴)이 3위를 차지했다. 매체는 “다른 한국인 박지성이 3위다. 2005년부터 2012년 사이 PSV 에인트호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퀸즈파크 레인저스를 거치며 최고에 도달했다. 라이언 긱스, 폴 스콜스, 게리 네빌, 리오 퍼디난드, 웨인 루니 같은 선수들과 함께 했다. 알렉스 퍼거슨 매직팀의 핵심 인물이었다. 붉은 셔츠를 입고 205경기에 출전해 27을 넣었다”고 조명했다.

과거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독일 분데스리가를 수놓았던 카가와 신지(레알 사라고사)가 박지성을 제치고 2위를 꿰찼다. 매체는 “위르겐 클롭(리버풀) 감독 체제의 도르트문트에서 많은 우승에 기여했다. 도르트문트, 맨유, 베식타스까지 아시아 선수 중 최고 경력을 지녔다”고 호평했다.

4위는 이란의 전설 알리 다에이(은퇴)다. 매체는 “다에이는 A매치 149경기에서 109골을 넣었다. 이는 축구 역사상 최고의 기록”이라고 극찬했다. 다에이의 109골은 여전히 깨지지 않고 있다. 현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유벤투스)가 99골로 추격 중이다.

일본의 전설 나카타 히데토시(은퇴)가 5위에 뽑혔다. 이탈리아에서 족적을 남겼다. 페루자, AS로마, 파르마, 볼로냐, 피오렌티나를 거쳤다. 이후 잉글랜드 볼턴으로 건너가 활약했다. 매체는 “나카타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발표한 역대 최고 선수 100명에 뽑혔다. 일본 선수로 유일하게 이름을 새겼다”고 박수쳤다.

▲ 스페인 ‘피챠헤스’ 선정 아시아 역대 최고 TOP5
1. 손흥민(대한민국/토트넘 홋스퍼)
2. 카가와 신지(일본/레알 사라고사)
3. 박지성(대한민국/은퇴)
4. 알리 다에이(이란/은퇴)
5. 나카타 히데토시(일본/은퇴)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