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이 선수 영입, 손흥민과 함께 토트넘에 활력 불어넣을 것” (英 매체)

기사입력 : 2020.04.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필리페 쿠티뉴(바이에른 뮌헨)의 차기 행선지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데일리 메일’은 5일(한국시간) “쿠티뉴의 다음 팀은 어디가 될까?”라며 그를 향한 구애의 손길을 말했다.

쿠티뉴는 2018년 1억 2,000만 유로(액 1,600억 원)의 이적료를 기록하며 FC 바르셀로나로 이적했다. 하지만 활약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올 시즌을 앞두고 뮌헨으로 임대를 떠났다. 뮌헨에서도 기복 있는 모습을 보인 그는 또 다른 팀을 찾아야 하는 형편이다.

매체는 “쿠티뉴는 뮌헨과 완전 이적 가능성을 낮다. 바르셀로나로 복귀해야 하지만 미래는 불투명하다”라며 새로운 팀을 물색해야 하는 상황을 말했다.

부진을 거듭한 쿠티뉴지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보여준 활약에 여전히 많은 팀이 관심을 갖고 있다.

매체는 쿠티뉴 영입에 관심이 있는 팀으로 토트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 레스터 시티, 리버풀을 꼽으며 어떤 팀에 가장 적합할지 예측했다.

매체는 먼저 인연을 꼽았다. “조세 모리뉴 감독은 인테르 밀란 사령탑 당시 쿠티뉴를 영입했다. 쿠티뉴 역시 과거 포르투갈어를 통해 의사소통이 가능해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라며 두 사람의 첫 만남을 말했다.

이어 쿠티뉴의 합류는 토트넘 공격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 덧붙였다.

매체는 “쿠티뉴는 인테르로 떠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10번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또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고 질을 높여줄 것이다”라며 시너지 효과를 기대했다.

‘데일리 메일’은 “쿠티뉴가 손흥민, 모우라와 함께 보여줄 수 있는 다재다능함은 최전방 해리 케인을 조금 더 편하게 만들어 줄 수 있다”라며 좋은 영입이 될 것이라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