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바르사, '메시 이적' 걱정 없다...''라우타로 관심 끌기 위한 전략''

기사입력 : 2020.04.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바르셀로나는 리오넬 메시의 인터밀란행을 걱정하지 않고 있다.

스페인 '마르카'는 7일(한국시간) "바르셀로나는 인터밀란이 메시와 계약하는 것을 걱정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터밀란 마시모 모라티 전 회장의 발언이 화제를 모았다. 그는 이탈리아 '라이 라디오1'을 통해 "인터밀란의 메시 영입은 전혀 불가능한 꿈이 아니다. 인터밀란이 메시를 데려오기 위한 계획에 라우타로 마르티네스를 활용할 수 있는지 지켜봐야 한다"라며 메시의 인터밀란행에 대해 이야기했다.

메시의 계약은 2021년 여름에 만료된다. 재계약 가능성은 미지수다. 메시는 올 시즌 들어 바르셀로나 이사회와 잦은 갈등을 빚었다. 최근 선수단 임금 삭감 때에도 공개적으로 구단의 태도를 비판하며 대립각을 세운 바 있다. 메시의 인터밀란 이적설을 쉽게 지나칠 수 없는 이유다.

그러나 바르셀로나는 메시의 잔류를 자신하고 있다. 라우타로의 영입 계획도 메시가 톱클래스 선수를 영입해달라고 했기에 추진하고 있는 사항이라는 입장이다. 더 나아가 바르셀로나는 메시와 재계약을 자신하고 있으며, 그가 떠날 계획이 없음을 확신하고 있다.

마르카는 "바르셀로나는 모라티 전 회장의 발언을 크게 생각하지 않는다. 라우타로에 대한 관심을 끌기 위한 전략으로 간주하고 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