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바르셀로나, 윌리안 영입 손 뗐다... ‘토트넘-PSG가 눈독’

기사입력 : 2020.04.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FC바르셀로나가 윌리안(31, 첼시) 영입에서 물러섰다.

영국 ‘BBC’는 9일 스페인 ‘스포르트’를 인용, “바르셀로나가 첼시 공격수 윌리안 획득을 포기했다”고 보도했다.

윌리안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첼시와 계약이 끝난다. 올여름 자유 계약 신분으로 다른 팀 이적이 가능하다. 양 측이 재계약 대화를 했지만, 입장 차를 보였다. 윌리안이 3년 계약을 제시했으나, 첼시가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바르셀로나는 윌리안을 주시해왔다. 2018년 5,000만 파운드(758억 원)를 제시했다. 이후 계속 이적설이 돌았다. 최근 협상 테이블에 앉았으나 불발된 것으로 밝혀졌다.

매체는 “바르셀로나가 윌리안에게 영입 제안을 했지만, 조건이 맞지 않았다. 때문에 젊은 공격수(라우타로 마르티네스, 네이마르)로 눈을 돌렸다”고 전했다.

이어 “바르셀로나가 포기함에 따라 파리 생제르맹과 토트넘 홋스퍼가 윌리안 영입 경쟁을 벌이게 됐다”고 덧붙였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