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맨유 레전드 아들 “에버턴, 린가드 어때?”

기사입력 : 2020.04.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제시 린가드의 거취를 둘러싼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익스프레스’는 9일(한국시간) “에버턴이 린가드 영입을 추천받았다”고 전했다.

맨유 유스 출신인 린가드는 올 시즌 입지가 대폭 줄어들었다. 최근 1년간 리그에서 단 한 개의 공격 포인트도 기록하지 못하며 많은 비판을 받았다. 또 그사이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영입돼 엄청난 존재감을 뽐내며 린가드에 대한 기억을 희미해졌다.

이런 상황 속에서 헐 시티와 리즈 유나이티드 등을 거쳤던 수비수 알렉스 브루스(킬마녹)가 에버턴에 린가드를 추천했다. 그는 맨유 레전드 스티브 브루스의 아들이기도 하다.

매체는 “브루스는 린가드에게 충분한 시간이 주어진다면 좋은 영입이 될 것이라 주장했다”라며 그의 말을 전했다.

브루스는 ‘풋볼 인사이더’를 통해 “린가드는 아스널을 비롯해 에버턴과도 연결돼 있다. 그는 뛸 수 있는 팀으로 갈 필요가 있다”라며 이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선수는 뛰어야 그 잠재력을 터뜨릴 수 있다고 믿는다. 4~5주마다 경기를 뛰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맨유에서는 많은 기회를 받을 수 없다”라며 린가드의 현실을 짚었다.

브루스는 린가드의 에버턴행이 좋은 해답이 될 것이라 주장했다. “린가드가 에버턴을 향한다면 팀과 모두에서 좋은 영입이 될 것이다”라며 팀과 선수 모두 만족할만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린가드가 큰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는 자신을 믿어줄 사람이 필요하다”라며 다시 한번 에버턴행을 추천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