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 핫피플] ‘낙동강 폭격기’ 제리치, ‘상극’ 기현볼에 맞춰가고 있다

기사입력 : 2020.05.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안양] 한재현 기자= ‘낙동강 폭격기’ 제리치가 한 방으로 경남FC 첫승에 보탬이 됐다. 설기현 감독의 축구에도 맞춰가려 노력하고 있다.

경남은 24일 오후 4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FC안양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3-2로 승리하며, 올 시즌 첫 승을 달성했다.

전반 21분 이정빈에게 선제 실점으로 위기에 빠졌지만, 제리치가 해결사로 나섰다. 그는 전반 30분 안양 수비수 이상용과 경합 과정에서 페널티 킥 반칙을 이끌었고, 직접 키커로 나서 동점골을 만들었다.

제리치는 득점은 물론 전방에서 활발한 움직임과 적극적인 몸싸움으로 안양 중앙 수비를 쉴새 없이 흔들었다. 이로 인해 측면과 2선에 있는 황일수, 백성동, 도동현에게 공간이 많이 생겼다. 경남이 추구하는 조직적이면서 세밀한 공격 전개도 가능했다. 후반 10분 박기동과 교체 됐지만, 28분 황일수와 36분 김형원의 역전골 기반을 마련한 점에서 긍정적이었다.

그는 설기현 감독 축구와 어울리는 스타일이 아니었다. 제리치는 투박한 스타일에 맞춰졌다면, 설기현 감독은 아기자기하면서 약속된 플레이를 원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전지훈련에서도 베스트 멤버로 뛰지 못했고, 전남 드래곤즈와 개막전에서도 선발 명단 제외됐다.

설기현 감독은 한 방을 갖춘 제리치를 쉬이 버리지 못했다. 그는 서울 이랜드와 2라운드부터 선발로 기용하면서 공격에 무게감을 더했다. 비록 설기현 감독 축구에 아직 녹아 들지 못했지만, 제리치는 감독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이전과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제리치는 경기를 하면서 좋아질 것이다. K리그1에서 많은 골을 넣었다. PK 골을 성공시켰지만, 필드골을 넣는다면 더 많이 기록할 것이다"라며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제리치는 지난 2018년 강원FC에서 24골로 득점 2위를 차지하며, K리그 대표하는 공격수임을 이미 증명했다. 설기현 감독은 자신의 스타일을 추구하면서 선수들의 장점을 살리려 한다. 제리치 역시 그의 스타일에 녹아 든다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