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김도훈 감독, “우리의 장단점 파악한 경기”

기사입력 : 2020.05.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가 홈에서 부산 아이파크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울산은 24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서 후반 9분 이정협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33분 주니오 페널티킥 골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2승 1무 승점 7점으로 전북 현대(승점9)에 이어 2위를 유지했다.

그동안 상주 상무, 수원 삼성을 연달아 격파하며 상승세를 달리던 울산이 복병 부산 앞에서 멈췄다. 초반부터 주니오, 김인성, 이상헌, 이청용을 중심으로 파상 공세를 퍼부었지만, 상대의 단단한 수비벽을 뚫기에 창끝이 무뎠다. 후반 9분 부산 이정협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이후 신진호, 비욘 존슨 카드를 연달아 꺼냈다. 후반 33분 주니오의 페널티킥 골로 균형을 이뤘다. 이후 계속 두드렸다. 추가시간 주니오, 존슨의 결정적 슈팅이 골문을 외면하며 승점 1점을 얻는데 만족해야 했다.

경기 후 김도훈 감독은 “기대했던 경기에서 무승부에 그쳤다. 생각했던 것과 다르게 결과가 안 나올 때가 있다. 준비한대로 잘 풀어나갔는데, 승리하지 못했다. 우리의 장단점을 파악할 수 있었다. 헤쳐 나가야 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울산이 승점 3점을 가져올 기회가 있었다. 0-1로 뒤진 후반 14분 윤빛가람의 프리킥 혼전 상황에서 이청용이 헤딩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VAR을 통해 득점이 취소됐다. 만약, 골로 인정됐다면 흐름과 결과를 가져올 수 있었다.

이에 김도훈 감독은 “아쉬움이 있다. VAR 통해 내려진 판정이다. 그렇지만 다가올 경기를 기대할 수 있게 한 장면이었다”고 받아들였다.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합류한 김기희가 데뷔전을 치렀고, 원두재는 첫 선발로 나섰다. 김도훈 감독은 “우리는 누가 나가도 제몫을 할 선수가 많다. 정승현 대신 김기희에게 기회를 줬다. 패스 연결이나 플레이는 괜찮았다. 수비 라인의 경우 실전을 통해 호흡을 맞춰야 한다. 초반이기 때문에 많은 변화는 없을 것이다. 그라운드에서 확인하겠다. 원두재도 자기 역할을 충실히 해줬다. 발목 부상이 있어 후반에 교체했다”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