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포커스] '젊은 피' 아산은 경험 축적 중...'미래가 기대되는 팀'

기사입력 : 2020.05.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아산] 곽힘찬 기자= 큰 점수 차로 패배를 당했지만 충남아산FC는 미래를 내다본다.

아산은 24일 오후 6시 30분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3라운드 경기에서 수원FC에 0-5로 패배했다.

전반 시작과 동시에 치열한 공방전을 펼친 아산은 협력 수비로 수원의 공격을 차단하는 등 침착하게 경기에 임했다. 전반 13분엔 이재건의 낮고 빠른 침투 패스가 수원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기도 했다.

하지만 전반 22분 수원 모재현에게 원더골을 내준 이후 무너지기 시작했다. 이후 전반 41분 마사, 후반 1분-7분 안병준, 후반 34분 다닐로에게 쐐기골을 내주면서 대패했다. 지난 2라운드 원정에서 ‘우승 후보’ 대전하나시티즌을 상대로 2-2 무승부를 거두면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기에 이번 패배는 더욱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박동혁 감독은 수원전이 끝난 뒤 “오늘 선수들은 프로 의식이 없었다. 크게 질 수도 있지만 해야 할 플레이를 하지 못했다. 모든 책임은 내가 지니까 날 믿고 잘 따라와 주길 바란다”라며 실망감을 금치 못했다. 박동혁 감독은 경기 중 답답했는지 입고 있던 자켓을 벗기도 했다.

분명 아산의 0-5 패배는 생각지도 못한 점수 차다. ‘주포’ 무야키치는 전반 45분을 뛰고 교체됐고 전체적으로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모두 경험을 쌓는 과정 중 하나다. 아산은 박민서, 배수용을 비롯해 선수단 대다수가 22세 이하(U-22) 자원으로 K리그2 내에서 평균 연령이 가장 낮은 팀에 속한다.



젊은 선수단은 패기는 넘치지만 상대적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능력이 부족하다. 박동혁 감독도 “선수단의 경험이 부족할 수밖에 없다. 어린 선수들이 많아서 위기 상황이 닥쳤을 때 헤쳐나가기가 어렵다. 빨리 경험을 쌓아서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언급했다.

올 시즌 시민구단으로 재창단한 아산은 2~3년 후를 바라보고 선수단을 구성했다. 당장은 경기력을 끌어올릴 순 없어도 어느 정도 경험을 쌓은 뒤엔 충분히 잠재력을 폭발시킬 수 있다. 여기에 박세직, 함석민 등 K리그에서 잔뼈가 굵은 선수들이 잘 이끌어준다면 아산은 목표인 플레이오프 진출을 달성할 수 있을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1무 2패로 아직 승리는 없다. 초반 부진에 직면한 아산은 오는 31일 홈에서 펼쳐지는 서울 이랜드와 4라운드 경기에서 역사적인 구단 창단 첫 승리를 노린다. 이랜드전이 아산의 초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