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1위' 황선홍 감독 ''쉬운 경기 없는 것 같다...더 보완해 나갈 것''

기사입력 : 2020.05.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전] 서재원 기자= 대전하나시티즌 황선홍 감독은 1위에 만족하지 않았다.

대전은 26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4라운드에서 안산에 1-0으로 승리했다. 4경기 무패(3승 1무)의 대전은 부천FC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황선홍 감독은 "쉬운 경기가 없는 것 같다. 선수들이 끝까지 실점하지 않으려 했던 모습은 긍정적이었다. 보완을 하면서 만들어 가야 할 것 같다"라고 총평했다.

- 또 안드레가 마무리를 했다.

측면에 서면 체력 부담이 크다. 수비보다 공격에 활용을 하고 싶어서 여러 가지 방법을 찾고 있다. 후반 마지막에는 원톱으로 세우기도 했다. 경기력이 나아지고, 주변에서 도와준다면 안드레가 더 많은 것을 보여줄 수 있다고 믿는다. 전체적인 경기력을 보완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 스리백으로 처음 나왔다.

경기 중 전술을 세 번 바꿨다. 선수들이 혼란스러웠을 거다. 상대가 4-2-3-1 포메이션이라, 4-4-2로 바꿨다. 그 다음에 4-1-4-1로 변화를 줬다. 김세윤, 윤성한 모두 자신의 위치에서 뛰지 않았다. 계속해서 고민하고 있다. 선수가 많이 바뀌었기 때문에 여러 가지로 고민이 되는 건 사실이다.

- 그동안 역전의 명수로 불렸다. 오늘은 선제골을 넣고 지켰다.

이런 경기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선제골을 넣었을 때 끈끈함이 있어야 한다. 강팀의 조건이다. 여러 골을 넣고 이기면 좋겠지만, 지키며 승리하는 것도 필요하다. 선수들에게 도움이 된 경기라고 생각한다.

- 바이오는 언제쯤 돌아올 수 있나.

아직은 시간이 필요하다. 채프만과 바이오 모두 부상이 길어져 팀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개인적인 바람으로는 빨리 회복했으면 좋겠다.

- 중원에 대한 고민이 커 보인다.

사실 미드필드 숫자를 많이 두는 것을 선호한다. 지금은 4-4-2 형태를 쓰기 때문에 단조로워 졌다. 지금은 버텨야 한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잘 해주고 있지만, 모든 선수들이 돌아올 때까지 잘 운영해야 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