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설기현 감독, “실수는 아쉽지만, 선수들은 잘해줬다”

기사입력 : 2020.05.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한재현 기자= 경남FC 설기현 감독이 연속 실수로 고개 숙인 선수들을 격려하며, 자신이 가고자 하는 길을 이어가려 한다.

경남은 27일 오후 7시 30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0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3으로 패하며, 올 시즌 첫 패 쓴 잔을 맛봤다.

설기현 감독은 “중요한 경기인데 준비가 잘 되지 않았다. 경기를 하는데 쉽지 않았다. 이로 인해완패를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경기가 계속 있기에 분위기 반전 시킬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라며 아쉬워했다.

이날 경기는 실수가 문제였다. 경남이 하루 빨리 풀어야 할 숙제로 남아 있다. 설기현 감독은 “빌드업 상황에서 실수가 나와서 실점했지만, 준비한 축구를 했다. 실수로 결과에 영향을 미쳤지만, 잘했다고 생각했다. 두려워서 준비한 축구를 안 하면 제가 생각한 축구가 아니다. 지도자로 마음 먹었던 게 아니다. 그런 실수가 안 나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오히려 선수들을 다독였다.

-경기 소감은?
중요한 경기인데 준비가 잘 되지 않았다. 경기를 하는데 쉽지 않았다. 완패를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경기가 계속 있기에 분위기 반전 시킬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

-실점 상황이 실수가 있었다.
빌드업 상황에서 실수가 나와서 실점했지만, 준비한 축구를 했다. 실수로 결과에 영향을 미쳤지만, 잘했다고 생각했다. 두려워서 준비한 축구를 안 하면 제가 생각한 축구가 아니다. 지도자로 마음 먹었던 게 아니다. 그런 실수가 안 나오도록 노력하겠다.

-변화의 폭이 컸는데 이유는?
우리 팀의 장점은 좋은 스쿼드다. 변화를 줘 충분히 잘 했다고 생각했다. 괜찮았다고 생각한다. 결과가 안 좋았을 뿐 이다. 경기 내용이나 새로운 들어온 선수들의 경기력은 괜찮았다. 좋은 스쿼드를 가지고 이런 결과를 낸 점에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부족함을 느끼고 있어 팬들과 선수들에게 미안하다. 쉽게 질 만한 선수들이 아니다. 이런 결과를 만든 것은 나의 부족함이다. 선수들이 힘을 내줬으면 한다.

-외국인 선수를 배제한 이유는?
아니다. 안셀은 선발을 계획했지만 몸이 안 좋았다. 제리치는 후반에 상황 보고 넣으려 했다. 그럴 상황이 아니었다. 컨디션이 좋고, 전술적으로 적합한 선수를 찾으려 한 것뿐이다.

-수비 불안이 계속되는 원인은 무엇인가?
수비할 때 좀 더 해야 할 역할이 있다. 많이 부족하다. 전술적 포커스에 맞추다 보니 수비에서 준비를 완벽히 가져갈 수 없다. 수비에 약간 덜 신경 쓰니 실점 많았다.

-K리그2에 관심이 높아진 이유는?
예전과 달리 치열하고, 독보적인 팀이 없기에 재미있지 않나 생각한다. 관심을 받는 건 좋은 일이다. 더 열심히 좋은 경기력과 결과를 보여줘야 한다.

-룩의 자신감 높이기 위한 방법은?
외국인 선수는 자신의 역할을 해야 한다. 나도 유럽에서 뛴 적이 있다. 증명해야 한다. 외국인 선수들 스스로 노력할 것이다. 경기장에서 모습이 나오지 않아 기회가 안 주어지고 있다. 경험이 있고, 준비를 잘 할거라 생각한다. 감독에게 확실히 믿음을 줘야 한다. 어쨌든 국내 선수들이 못해주는 걸 해줘야 하기에 활용할 필요가 있어 시기를 보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