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김도균 감독, “경남의 빌드업 약점 파고 들었다''

기사입력 : 2020.05.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한재현 기자=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자신이 준비한 전략 성공에 기뻐했다.

수원FC는 27일 오후 7시 30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경남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0 4라운드 홈 경기에서 3-1로 승리하며, 3연승과 함께 2위로 올라섰다.

김도균 감독은 “경남이란 강팀을 만나서 승리해서 기쁘게 생각한다. 선수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줬다. 하고자 하는 축구를 보여줘서 강팀을 상대로 승리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경기는 멀티골을 넣은 마사와 5호골을 넣은 안병준의 활약이 돋보였다. 특히, 상대 실수를 이끌어낸 강한 압박이 주효했다.

김도균 감독이 일단 두 골은 경남의 빌드업 실수로 나왔다. 경남전 준비하면서 생각했다. 경남이 밑에서 풀어가는 팀이기에 공략했다. 때로는 수비라인을 하프타임으로 내리되 강하게 압박했다. 맞아 떨어졌다”라고 전략 성공에 기뻐했다.

-경기 소감은?
경남이란 강팀을 만나서 승리해서 기쁘게 생각한다. 선수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줬다. 하고자 하는 축구를 강팀에 맞서서 승리했다고 생각한다.

-3연승 동안 10골을 넣었다
일단 두 골은 경남의 빌드업 실수로 나왔다. 경남전 준비하면서 생각했다. 경남이 밑에서 풀어가는 팀이기에 공략했다. 때로는 수비라인을 하프타임으로 내리되 강하게 압박했다. 맞아 떨어졌다. 완벽한 빌드업이 없기에 공략했다. 10번 중에 2~3번이 올 거라 했는데 주효했다.

안병준과 마사가 스피드가 있고, 타이밍을 잘 아는 선수다. 전방에서 수비하고, 경기를 풀어나갈 스타일을 유지하겠다.

-안병준과 마사의 소통이 잘 된다고 하던데?
압박 하는데 소통하는데 대화가 많다. 그런 부분들이 잘 맞아 떨어지는 것 같다.

-스리백 보다 포백처럼 운영했는데?
상대 라인업에 대해 변화가 있을 거라 생각했다. 투톱이면 김건웅이 내려섰다. 경남도 압박이 강하게 들어왔다. 전반전에 힘들었지만, 패스나 롱볼에 정확성이 떨어졌다. 첫 득점 이후 경기 운영을 잘 할 수 있었다. 체력적으로 떨어져 공간이 많이 생겨 찬스가 더 많아졌다.

-안병준이 벌써 5골, 비결은?
개인 능력이 좋다. 팀 플레이에 적극적으로 임해주고 있다. 계속 슈팅과 헤더 능력이 뛰어나다. 매 경기 득점을 해나갈 것이다.

-구상한 팀 전력에 가까워지고 있나?
70% 되고 있다. 수비도 안정감이 있어야 하지만, 선수들에게 공격을 강조했다. 수비 하다 공격으로 빠르게 전환하고, 전방에서 압박해 재차 공격을 원했다. 공격 축구를 해야 팬들이 좋아한다. 팀 컨셉을 공격으로 잡은 이유다.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잘 수행했다.

-페널티 킥 선방한 유현을 칭찬하자면?
유현이 처음 합류했을 때 정강이 부상 있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정상 컨디션을 찾았다. 유현이 뒤에서 리드하고, 골키퍼로서 많은 역할을 해주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