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포커스] '안 풀리는' 대구, 전반 10분 만에 홍정운 부상 아웃

기사입력 : 2020.05.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구] 곽힘찬 기자= 대구FC 수비의 핵심이자 주장 홍정운이 부상으로 조기 교체됐다.

대구는 29일 오후 7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상주 상무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 경기를 치르고 있다.

상주는 결코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1라운드 울산 현대에 0-4 대패를 당한 이후 강원FC와 광주FC를 연이어 무실점으로 연파하며 연승을 달리고 있다. 이에 아직 시즌 첫 승을 신고하지 못한 대구는 이날 경기에서 세징야, 에드가, 츠바사, 김대원, 정승원 등 최정예 라인업을 가동하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초반부터 잘 풀리지 않았다. 전반 10분 홍정운이 부상으로 그라운드에 쓰러져 들것에 실려 나갔다. 홍정운은 5분경 정태욱이 논스톱 패스로 연결한 공을 슈팅으로 이어가는 과정에서 부상을 당했다. 부상 직후 간단하게 치료를 마친 뒤 그라운드로 복귀했지만 이내 뛸 수 없다는 사인을 보냈고 결국 김재우와 교체됐다.

아직 부상에 대한 정확한 소식은 전해지지 않았지만 경기 시작 10분 만에 교체 아웃 됐다는 건 부상 정도가 결코 가볍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홍정운은 지난 시즌 17라운드 FC서울전에서 ‘좌측 십자인대 파열’로 시즌 대부분을 소화하지 못했다. 가뜩이나 스쿼드가 얇은 상황에서 청천벽력과 같은 소식이었다.

이번 홍정운의 조기 교체 아웃은 대구 입장에서 작년 악몽이 되살아날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특유의 역습 축구로 파란을 일으키며 연승 행진을 달렸던 지난 시즌과 달리 올해 대구는 출발이 좋지 않다. 3경기를 치르면서 2무 1패 1득점 3실점에 그치고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실전 연습을 제대로 하지 못한 탓도 있지만 지난 시즌 보여줬던 대구의 팀 색깔이 완전히 사라졌다.

대구는 안드레 감독과 결별한 이후 조금씩 흔들리고 있는 모양새다. 주축 세징야의 경기력도 좀처럼 살아나지 못하고 있으며 다른 K리그 팀을 괴롭혔던 짠물 수비와 위협적인 역습 장면도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초반 부진’이라는 산 앞에 ‘홍정운 부상’이라는 또 다른 산을 맞이한 대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