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핫피플] '울산 데뷔골' 이청용, 주저앉았다... 무릎 부상 교체

기사입력 : 2020.06.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포항] 이현민 기자= 블루드래곤 이청용(울산현대)이 다쳤다.

울산은 6일 오후 7시 포항스틸야드에서 포항 스틸러스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5라운드를 치르고 있다. 후반이 진행 중인 현재 울산이 2-0으로 앞서고 있다.

이청용은 전반 25분 주니오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문전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무려 3,975일 만에 나온 K리그 복귀골이다. 이는 기폭제였다. 36분에는 상대 아크에서 드리블에 이은 환상적인 중거리 득점을 터트렸다.

이청용은 후반 들어서도 가벼운 몸놀림을 선보였다. 그러나 경기를 잘 풀어가던 후반 11분 변수가 생겼다. 이청용이 자기 진영 측면에서 최영준과 볼 경합 중 쓰러졌다. 급히 의료진이 투입됐다. 스스로 일어났다. 본인이 계속 뛰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터치라인 밖으로 나갔다가 상태 확인 후 다시 그라운드로 들어갔다. 하지만 오른쪽 무릎을 잡고 주저앉았다. 결국, 14분 이동경이 대신 투입됐다. 상승세를 타던 울산에 악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