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FA컵 2R] 안산 드디어 웃었다, K4 시흥에 3-0 완승…대전과 24강 대결

기사입력 : 2020.06.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안산] 조용운 기자= K리그2 안산 그리너스가 정규리그에서 쌓인 아쉬움을 FA컵 완승으로 풀었다.

안산은 6일 오후 7시 홈구장인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2라운드(32강)에서 김대열과 발레아, 브루노의 연속골로 시흥시민축구단을 3-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를 거둔 안산은 오는 7월1일 춘천시민축구단을 제압한 대전하나시티즌과 3라운드(24강)를 치른다.

안산은 대회는 다르지만 리그에서의 4연패 부진을 털어내는 것이 시급했다. 김길식 감독도 경기 전 "개막 첫 경기에서 승리한 이후 4경기 연속 패배가 이어지고 있다. 이번 경기서 이겨 연패를 끊고 분위기를 반전시키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를 위해 김 감독은 외국인 공격수를 대거 투입하며 공세를 예고했다. 펠리팡이 최전방에 선 가운데 사드, 발레아, 신재원이 2선에 배치되는 강력한 진용을 꺼내들었다.

리그에서 부족한 득점력을 점검하겠다는 의도였지만 경기 초반 흐름은 시흥이 잡아나갔다. 시흥은 오윤석과 조이록이 적극적인 슈팅을 시도하며 안산의 간담을 여러차례 서늘케 했다.



하지만 안산이 초반 위기를 넘기고 조금씩 공격에 무게를 실으면서 영의 균형이 깨졌다. 전반 14분 상대 페널티박스 아크 부근서 볼을 받은 김대열이 오른발로 정확하게 감아차 먼저 골을 뽑아냈다.

안산은 승기를 잡자 계속 시흥의 골문을 노렸고 전반 20분 김대열이 오른쪽 박스 바깥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발레아가 왼발로 직접 마무리하면서 2-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점수차가 벌어지자 시흥이 추격의 실마리를 찾고자 애를 썼다. 감성수와 김정주가 중심이 돼 안산을 거세게 압박했지만 이희성 골키퍼에게 가로막히면서 따라붙는데 실패했다. 후반에도 시흥이 절호의 기회를 만들었으나 조이록이 일대일 찬스를 놓치는 등 결실을 맺지 못했다.

안산은 후반 들어 김륜도와 브루노, 김진래를 차례로 투입하며 시흥의 거센 반격에 맞섰고 종료 직전 브루노가 쐐기를 박는 세 번째 골을 터뜨리며 3-0 승리를 따냈다. 안산은 기분 좋은 시즌 홈 첫 승과 함께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