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FA컵 2R] '박용지-안드레 활약' 대전, 춘천 3-0 꺾고 '3R 진출'...안산과 맞대결

기사입력 : 2020.06.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전] 서재원 기자= 대전하나시티즌이 춘천시민축구단을 꺾고 FA컵 3라운드에 진출했다.

대전은 6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2라운드에서 춘천에 3-0으로 승리했다. 박용지와 안드레가 각각 1골 1도움씩 기록했다. 3라운드에 진출한 대전은 안산그리너스FC와 맞대결을 펼친다.

대전은 안드레를 중심으로 박용지와 박인혁이 공격을 이끌었다. 미드필드진에 최재현, 박진섭, 구본상, 황재훈이 포진됐고, 수비는 이인규, 이웅희, 이지솔이 구축했다. 골문은 김동준이 지켰다.

수중전으로 치러진 경기에서 대전이 주도권을 잡고 공격해 나갔다. 전반 10분 박용지가 중앙을 치고 들어간 뒤 패스를 찔렀고, 안드레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한 공이 골문을 빗나갔다. 6분 뒤 황재훈의 기습적인 슈팅은 수비 발 맞고 굴절돼 벗어났다.

대전에 예상치 못한 불운이 찾아왔다. 전반 18분 김동준이 펀칭 과정에서 착지를 잘못하면서 쓰러졌다. 오른쪽 팔에 고통을 호소한 김동준은 뛰지 못한다는 사인을 보냈고, 22분 김진영이 교체돼 들어갔다.

대전은 당황하지 않고 계속해서 몰아붙였다. 전반 22분 박인혁의 침투 패스가 수비를 무너뜨렸고 최재현이 각이 없는 상황에서 슈팅한 공이 골문을 살짝 스쳐지나갔다. 프리킥 상황 안드레의 슈팅은 정확히 골문 구석으로 향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계속된 두드림 끝에 골이 터졌다. 전반 27분 박인혁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후 완벽히 패스한 공을 박용지가 밀어 넣으며 골망을 흔들었다. 리드를 잡은 대전은 수적 우위까지 점했다. 전반 30분 구본상이 깊숙한 백태클을 당했고, 태클을 가한 김여호수아가 즉각 퇴장 명령을 받았다.

전반 막판 아쉬운 장면도 있었다. 박인혁이 왼쪽 측면을 돌파한 후 패스를 올렸고, 안드레가 왼발로 꺾어 찬 슈팅이 수비 맞고 굴절됐다.

후반 들어 대전의 추가골이 나왔다. 후반 8분 박스 안쪽에서 박용지가 살짝 내준 공을 안드레가 왼발로 마무리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대전의 공격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후반 26분 최재현이 왼쪽 측면에서 어렵게 올린 크로스를 안드레가 헤더 슈팅했지만 방향이 살짝 아쉬웠다.

대전은 후반 27분 박용지를 빼고 김승섭을 투입해 더욱 공격적으로 나섰다. 곧바로 찬스가 났다. 안드레가 박스 바깥 부근에서 왼발로 감아 찬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교체카드도 적중했다. 후반 30분 김승섭이 왼발로 때린 슈팅이 골문에 꽂혔다.

대전이 다시 한 번 변화를 줬다. 후반 34분 박인혁을 불러들이고 정희웅을 넣었다. 대전은 후반 막판까지 네 번째 골을 위해 공격을 쉬지 않았다. 그러나 아쉽게도 추가골은 터지지 않았고, 경기는 3-0 승리로 종료됐다.

사진=대전하나시티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