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2명 퇴장' 전주 양영철, ''심판 결정 존중한다''

기사입력 : 2020.06.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아산] 허윤수 기자= 전주시민축구단의 양영철 감독이 선수단을 격려했다.

전주는 6일 오후 7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2라운드(32강) 충남아산FC와의 경기에서 두 명이 퇴장당하는 악재 속에 0-1로 패했다.

경기 후 양 감독은 "결과적으로 패했기 때문에 특별히 할말은 없다. 다만 부상 선수가 있었지만 선수들이 보여준 투지와 최선을 다한 모습은 칭찬해주고 싶다"라고 돌아봤다.

이날 전주는 기세가 오를 때마다 퇴장 악재를 만났다. 양 감독은 "판단은 심판의 재량이다. 다이렉트 퇴장당한 이동준 역시 고의가 아니라고 했다. 하지만 심판의 권한이기 때문에 존중한다"라고 말했다.

전반과 달리 후반전에 좋은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선 "아산이 기존 선수들과 다르게 나와서 혼란스러운 부분이 있었다. 수비를 단단히 하고 나가자고 했다"라고 말했다.

K리그2 아산과 붙은 양 감독은 "K3리그 최강자와 비교했을 땐 큰 차이는 없는 것 같다"라며 리그 경쟁력을 이야기했다.

전주는 리그에 이어 FA컵에서도 첫 승에 실패했다. 양 감독은 "오히려 선수들을 칭찬했다. 끝까지 열심히 한 모습이 있었기 때문에 리그에서도 좋은 결과가 나타날 것이라 믿는다"라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