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펩태완 주문은 늘 공격…생각하지 못한 상주의 3위 원동력

기사입력 : 2020.06.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조용운 기자= 상주상무의 상승세가 무섭다. 부담없이 공격하는 상주의 힘이 3연승으로 이어졌다.

상주가 3위를 탈환했다.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삼성과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도 극적인 승리를 따냈다. 선두 싸움을 하던 2위 울산현대와 승점차는 고작 3점에 불과하다. 그만큼 상주의 초반 페이스가 상당하다.

원동력은 공격에 있다. 상주의 득점이 많은 건 아니지만 결정적인 순간 득점하는 힘이 있다. 벌써 3골을 넣은 강상우의 득점력처럼 다양한 공격진들의 골이 상주의 상승세를 이끈다.

김태완 감독도 "한 골 차 승리가 많은 것이 아쉽다. 실점을 하더라도 많은 골을 넣고 싶다. 선수들에게 수비 부담 없이 공격적으로 하자고 했던 것이 주효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상주의 화력은 앞으로 더 좋아질 수 있다. 김 감독은 "문선민이 아직은 팀에 녹아들지 못한 것 같다. 강상우도 측면 공격수 자원이 아니다. 부상자들이 돌아오고 선민이가 팀에 녹아들면 더 좋아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선수들도 신이 나서 공격한다. 풀백에서 측면 공격수로 포지션 변경을 해 어느새 3골 2도움을 기록한 강상우는 "감독님을 펩태완(펩 과르디올라+김태완)으로 부르는 것을 알고 있다. 지금처럼 공격 축구를 해본 적이 없다. 생각하지 못한 축구인데 결과까지 이어지고 있어 기쁘다"라고 웃어보였다.

강상우의 활약 배경도 김태완 감독의 주문에 있다. 그는 "감독님이 공격적인 성향을 보고 두 번째 경기부터 공격수로 뛰게하고 있다"며 "좋은 선수들이 있다보니 공격포인트가 늘어나는 것 같다"라고 상주 특유의 공격적 성향에 만족감을 표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