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시원한 돌파+프리킥 골'…전남 확 바꾼 최단신 김현욱의 힘

기사입력 : 2020.07.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광양] 조용운 기자= 전남 드래곤즈는 경기 시작 4분 만에 계획이 틀어졌다. 너무 이른시간에 당한 안재홍의 부상. 계획을 수정해야 하는 상황에서 꺼낸 김현욱 카드가 대성공이었다.

전남은 지난 1일 홈구장인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경남FC와 2020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24강)에서 김현욱의 1골 1도움의 활약에 힘입어 4-0으로 크게 이겼다. 전남이 올해 한 경기서 뽑아낸 최다 득점 경기로 그동안 고민을 한번에 지우는 기분 좋은 승리였다.

전남은 시즌 개막 후 K리그2에서 짠물 수비를 바탕으로 좀처럼 패하지 않았다. 전경준 감독의 짜임새 있는 주문으로 탄탄한 면을 보여줬지만 마무리 과정에서 아쉬움이 상당했다. 무엇보다 중원에서 상대 압박을 이겨내고 공격을 전개하는 세밀함이 떨어졌고 세트피스에서도 확실하게 기회를 살리는 면이 부족했다. 득점을 책임져야 할 이종호와 쥴리안도 부상이 겹치면서 이제야 활약하기 시작했다.

전남은 시즌 초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빠르게 영입 카드를 꺼냈다. 지난달 말 강원FC에서 김현욱을 데려온 선택이 FA컵 16강으로 가는 정답이 됐다. 김현욱은 K리그 최단신 선수로 유명하다. 160cm의 작은 키임에도 발재간이 좋고 활동량도 우수하다. 중원 전지역에서 뛸 수 있는 김현욱을 통해 전남은 부족하던 조력자와 해결사를 동시에 얻는 데 성공했다.

김현욱은 지난 주말 수원FC전을 통해 전남 데뷔전을 치렀다. 주로 측면에서 움직이며 활기를 불어넣었던 그는 경남전서 벤치 스타트했다. 그러나 안재홍의 부상으로 갑작스레 출전해 풀타임 가까이 소화했고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번에는 3-4-3 포메이션의 중앙 미드필더로 뛰면서 안정적인 볼 소유와 절묘한 침투패스로 단숨에 흐름을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김현욱의 진가는 후반에 발휘됐다. 킥력이 좋은 김현욱은 후반 초반 자신이 얻어낸 프리킥을 그대로 꽂아넣으면서 대승의 출발을 알렸다. 전남 데뷔골을 뽑아낸 김현욱은 후반 23분 다시 한번 세트피스로 박찬용의 세 번째 득점을 어시스트했다. 자신감이 붙은 김현욱은 직접 드리블 돌파로 상대 수비를 흔들거나 문전으로 침투해 추가골을 노리는 등 공격적인 재능을 한껏 과시했다.

전경준 감독도 김현욱의 활약에 활짝 웃었다. 전 감독은 "(김)현욱이는 데려오기도 쉽지 않았는데 선뜻 우리 팀을 선택해줘서 고맙다"면서 "팀에 보탬이 될 선수다. 현욱이가 잘할 수 있는 부분을 계속 고민하겠다. 지금처럼 부담없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으면 한다"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사진=전남 드래곤즈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