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극적인 반전드라마' 남기일 감독, ''홈 경기인 만큼 지고 싶지 않았다''

기사입력 : 2020.07.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제주] 이경헌 기자= 축구는 역시 모른다.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극적인 역전승과 함께 FA컵 16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제주는 1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이랜드와의 2020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24강전) 홈 경기에서 3-2 승리를 거뒀다. 제주는 김진환과 원기종에게 연속골을 내줬지만 후반 막판 임동혁과 공민현의 연속골로 기사회생한 데 이어 연장 후반 11분 정조국이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 후 남기일 감독은 "축구라는 게 참... 실수로 인해 선제골을 내주면서 경기를 어렵게 끌어갔다. 하지만 오늘처럼 선수들이 열심히 하다보면 누구도 예상할 수 없는 결과가 나오는 것 같다. 홈에서 하는 경기인만큼 지고 싶지 않았는데 선수들이 잘해줘서 승리한 것 같다"라고 승리의 소감을 전했다.

이날 승리로 16강행 티켓을 거머쥔 제주는 안방에서 7월 15일(시간미정) 수원 삼성과 8강 진출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남기일 감독은 "오늘 경기를 통해 많은 걸 느끼고 배웠다. 다음 상대가 수원 삼성인데 경기를 해봐야 알겠지만 우리가 이렇게 계속 상승세를 이어간다면 충분히 좋은 결과가 나올 것 같고 팀도 좋은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