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PL 32R] ‘스털링 맹활약’ 맨시티, ‘챔피언’ 리버풀에 4-0으로 우승 실패 화풀이

기사입력 : 2020.07.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골 폭풍과 함께 리그 챔피언 리버풀을 상대로 홈에서 자존심을 지켰다.

맨시티는 3일 오전 4시 15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리버풀과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 홈 경기에서 4-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승점 66점으로 2위 확정에 한 발 더 다가섰고, 리버풀은 이미 우승을 확정 지었으나 시즌 2패를 기록하는 아픔을 겼었다.

홈 팀 맨시티는 4-2-3-1로 나섰다. 원톱에 제주스, 2선에는 스털링-더 브라위너-포든이 뒤를 받혔다. 로드리와 귄도간이 3선에서 짝을 이뤄냈고, 멘디-라포르테-가르시아-워커가 포백 수비로 나란히 했다. 에데르송이 골문을 지켰다.

원정 팀 리버풀은 4-3-3으로 맞섰다. 마네-피르미누-살라가 스리톱으로 선봉에 섰고, 중원은 바이날둠-파비뉴-헨더슨으로 형성했다. 포백 수비는 로버트슨-판 다이크-고메스-알렉산더 아놀드가 출전했으며, 골키퍼 장갑은 알리송이 꼈다.

초반부터 리버풀이 경기를 주도했다. 살라가 전반 18분 돌파하면서 때린 왼발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위기를 넘긴 맨시티가 연속골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스털링이 전반 25분 페널티 지역에서 고메스가 잡아챈 반칙에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 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더 브라위너가 득점에 성공했다.

스털링이 직접 득점에 성공했다. 그는 전반 35분 포든의 패스를 받은 후 고메스와 판 다이크 사이로 오른발 슈팅을 때리며, 추가골에 성공했다. 포든이 전반 종료 직전 더 브라위너와 패스를 주고 받은 끝에 오른발 슈팅으로 리버풀 골망을 흔들면서 3-0으로 앞선 채 하프 타임을 맞이했다.

후반전에도 맨시티의 공세는 계속됐다. 결국 두들긴 맨시티는 후반 21분 4골 차로 벌렸다. 스털링이 때린 슈팅이 체임벌린의 발 맞고 들어갔다. 공식 기록은 체임벌린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스코어가 벌어지자 리버풀과 맨시티는 선수들을 대거 교체하며 안정적인 경기 운영에 들어갔다. 특히, 리버풀은 기회가 적었던 케이타와 미나미노, 윌리엄스를 투입해 경기력 회복을 꾀했다.

더는 골이 나오지 않으며 4-0 대승으로 끝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