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넛메그' 당한 매과이어...팬들은 ''더 이상 판 다이크와 비교하지 마!''

기사입력 : 2020.07.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해리 매과이어(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AFC본머스전에서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다.

맨유는 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에서 본머스에 5-2 대승을 거뒀다.

시작은 불안했다. 맨유가 선제 실점을 내줬기 때문이다. 전반 14분 본머스의 주니어 스타니슬라스가 매과이어의 다리 사이로 볼을 빼낸 뒤 각이 없는 위치에서 때린 슈팅이 득점으로 연결됐다.

영국 '더선'에 따르면, 매과이어는 이 장면 때문에 고통을 받고 있다. 영국 축구 팬들이 SNS상에서 해당 장면을 연이어 공유하며 매과이어를 조롱했다.



한 팬은 "매과이어는 스타니슬라스에 의해 커리어가 끝났다"고 말했다. 또 다른 팬은 "로이 킨이 매과이어와 다비드 데 헤아을 향해 (독설을 퍼부을) 준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매과이어는 버질 판 다이크(리버풀)을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비싼 수비수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이에 한 팬은 "더 이상 매과이어를 판 다이크와 비교하지 마라"고 주장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더선(BT스포츠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