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모리뉴 OUT!''...토트넘 팬, 셰필드전 '충격패'에 뿔났다

기사입력 : 2020.07.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토트넘 홋스퍼 팬들이 단단히 화가 났다.

토트넘은 지난 3일(한국시간) 영국 셰필드 브라몰 레인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에 1-3으로 패했다.

모든 게 꼬인 경기였다. 토트넘은 전반 31분 산데르 베르게에게 선제 실점을 내줬다. 1분 뒤 해리 케인의 동점골이 나왔다. 그러나 주심은 VAR 확인 후 득점을 인정하지 않았다. 직전 장면에서 루카스 모우라가 넘어지며 핸드볼 파울을 범했다는 지적이었다. 이후 토트넘은 후반 2골을 내주며 완전히 무너졌다.

이 경기 결과로 토트넘은 TOP4의 꿈이 멀어졌다. 토트넘은 32경기에서 12승 9무 11패로 승점 45점을 기록했고, 순위는 다시 9위로 추락했다. 4위 첼시(승점 57)와 격차는 12점으로 벌어졌다. 6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뒤집기 힘든 격차다. 지금의 흐름이라면 유로파리그 진출권도 장담할 수 없다.

경기 후 모리뉴 감독은 토트넘 SNS을 통해 "우리는 VAR로 골이 취소된 후 정신적으로 회복할 충분한 시간이 있었다. 상황에 대처하려면 정신적으로 더 강해질 필요가 있다"고 선수들의 정신력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VAR 시스템에 대한 불만을 늘어놓았다.

토트넘 팬들은 모리뉴 감독의 인터뷰에 분노가 치밀었다. 한 팬은 모리뉴 감독 인터뷰 영상에 "모든 게 창피하다"라는 멘트를 달았다. '모리뉴 아웃(JOSE OUT)'이라고 외치는 팬들도 상당했다. 영국 '바이탈풋볼'도 토트넘 팬들의 반응을 전하면서 모리뉴 감독에 대한 팬들의 신뢰가 바닥으로 떨어졌음을 강조했다.

가장 큰 불만은 모리뉴 감독의 전술에 있었다. 한 팬은 "이번 시즌 토트넘 수비는 최악이다. 정말 수치스럽고, 받아들일 수 없다"고 불만을 표했다. 또 다른 팬은 "모든 게 모리뉴 감독의 하찮은 전술 때문이다. 밸런스가 맞지 않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을 낭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