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6경기 무승’ 김남일 감독, “VAR로 골 취소 굉장히 아쉬웠다”

기사입력 : 2020.07.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김성진 기자= 성남FC 김남일 감독이 VAR 판정에 의한 골 취소가 승부에 분수령으로 꼽았다.

성남은 5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K리그1 10라운드 홈경기에서 0-4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성남은 6경기 연속 무승(1무 5패)의 부진에 빠졌다. 순위도 11위까지 내려갔다.

김남일 감독은 “좋은 모습 못 보여 팬들께 죄송하다. 선수들이 초반에 위축돼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실점 후 충분히 따라갈 수 있었지만 양동현의 헤더가 VAR 판독으로 취소돼 아쉬웠다”고 전했다.

이날 김남일 감독은 양동현 원톱에 윤용호, 나상호를 좌우 측면 공격수로 배치했다. 그는 “용호와 (전)승민이는 지난 충남아산전 때 좋은 모습을 보였다. 기대를 걸고 선발로 기용했으나 실점 후 어린 선수들이라 위축됐다”며 “나상호도 선발로 나왔지만 예전의 퍼포먼스가 나오지 않았다”고 했다. 하지만 “좋아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한층 나은 모습을 보여주리라 믿었다.

이어 “승민이는 코칭스태프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팀에서 도움이 될 것이고 기회가 되면 출전시킬 생각이다”라고 출전 기회를 계속 주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부상에서 복귀한 ‘주장’ 서보민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그는 “오랜 부상으로 힘들었는데도 오늘 보여준 경기력에 만족한다. 앞으로 활용을 더 해야 하지 않나 싶다”며 서보민의 가세에 힘을 얻은 모습을 보였다.

이날 패배로 성남은 6경기 무승을 하며 위기를 맞았다. 김남일 감독은 “극복해야 한다.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것이 중요하다.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다음 경기인 전북전에 대해서는 “전북도 오늘 상주에게 졌다. 남은 기간 전략적으로 준비해야 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