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포커스] 이규로까지 쓰러졌다...대전, 수비 '줄 부상'에 승격 제동

기사입력 : 2020.07.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천] 서재원 기자= 이규로까지 쓰러졌다.

대전하나시티즌은 6일 오후 7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9라운드에서 부천FC에 0-1로 패했다.

대전은 올 시즌 강력한 우승후보로 평가받는다. 올해를 기점으로 기업구단으로 다시 태어난 대전은 황선홍 감독 영입과 K리그1 수준의 선수 보강을 통해 재창단 첫 시즌에 승격을 꿈꿨다.

그러나 연이은 부상자에 시즌 초반부터 흔들리고 있다. 핵심 자원으로 생각했던 바이오와 채프만이 시즌 전부터 부상을 당해 플랜B로 초반 일정을 소화했다. 바이오는 6라운드를 기점으로 부상에서 돌아와 팀에 정상적으로 합류했지만, 채프만은 부상 복귀 후 1경기 뛰고 다시 전력에서 이탈했다.

대전의 더 큰 고민은 수비에 있다. 넘버원 골리 김동준이 6월 초 FA컵 경기 중 부상을 당해 시즌 아웃이 의심되고 있다. 박주원과 김태양 등 골키퍼 4명 중 3명이 부상인 초비상 사태다. 이에 대전은 성남FC 서브 골키퍼 김근배를 긴급 수혈해 간신히 숫자를 맞췄다.

중앙 수비도 문제다. 채프만이 없기 때문에 시즌 중 스리백으로 전술 변화를 줬는데, 중앙 수비 자원이 줄줄이 부상을 당하고 있다. 수비의 중심을 잡아주던 이웅희가 지난 8라운드에서 쓰러지면서 또 한 명의 수비수가 전력에서 이탈했다.

대전의 불운은 부천전에서도 계속됐다. 전반 5분 만에 이규로마저 부상을 당했다. 바이아노의 강력한 돌파를 막는 과정에서 넘어졌는데, 착지 과정에서 어깨 부분에 심한 충격을 받았다. 더 이상 뛰지 못한다는 사인을 보낸 그는 이슬찬과 교체됐고, 이규로는 앰뷸런스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대전은 부천전에서 플랜B도 아닌 플랜C를 쓸 수밖에 없었다. 마땅한 중앙 수비 자원이 없다보니, 측면 자원인 이슬찬이 대신 들어갔다. 이슬찬은 중앙 수비의 오른쪽을 맡았고, 이정문이 왼쪽으로 이동했다. 올 시즌 처음 보는 조합이었다.

대전의 수비가 무너지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다. 대전은 전반 35분 국태정의 박스 안 돌파를 막는 과정에서 윤성한이 파울을 범했고,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키커로 나선 바이아노가 이를 놓치지 않았다.

대전의 불운은 계속됐다. 바이오는 후반 초반부터 허벅지 부분에 통증을 호소했다. 시간이 지나자, 절뚝거리는 모습도 보였다. 황선홍 감독은 결국 후반 15분 바이오를 불러들이고 조재철을 넣었다. 후반 초반 박용지 카드까지 쓴 대전은 순식간에 3장의 교체카드를 모두 소진했다.

결국 대전은 부천 원정에서 예상치 못한 패배를 당했다. 출혈이 너무나 컸던 패배였다. K리그2 우승과 함께 승격을 꿈꿨던 대전에 진짜 위기가 찾아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