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황선홍 감독 ''중앙 수비의 연이은 부상...여러 고민 해봐야''

기사입력 : 2020.07.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천] 서재원 기자= 대전하나시티즌이 부천FC에 발목이 잡혔다.

대전하나시티즌은 6일 오후 7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9라운드에서 부천FC에 0-1로 패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황선홍 감독은 "콤팩트하게 수비를 유지하려고 했다. 숫자가 부족해서 어려움이 있었다. 후반에 변화를 주면서 나아지긴 했는데, 익숙하지 않은 포지션에 포진하다보니 어려움이 많았다. 분위기를 빨리 추슬러야 겠다는 생각이다"고 총평했다.

이규로와 바이오가 부상으로 교체됐다. 황 감독은 "중앙 수비가 계속해서 부상을 당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러 가지 고민을 해야 하는 시기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바이오가 허벅지에 통증을 호소했지만, 교체 지시는 다소 늦게 들어갔다. 황 감독은 "사실 교체 멤버가 한 장 밖에 남아있지 않아서 여러 가지 변수를 고민했다. 교체 멤버를 의도치 않게 다 쓰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전술 변화를 주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런 부분이 아쉬운 것 같다"고 설명했다.

중앙에서 경기를 푸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황 감독은 "미드필드 숫자의 문제다. 3-5-2를 쓰면 측면이 죽는다. 이것저것 생각하다보니 지금에 이르렀는데, 미드필드 숫자가 부족하다보니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훈련을 통해 개선해야 하고, 움직임에 대한 요구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부천이 전술 변화가 심하기 때문에 전반엔 콤팩트함을 유지하려고 노력했다. 측면 수비가 콤팩트하게 이루어지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스리백을 쓰다 보니 중원이 헐거워졌다. 부상 선수를 감안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겠다"고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