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징계 더 늘어날라' 모리뉴 ''다이어 항소 X, 반응 안 할래''

기사입력 : 2020.07.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조세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에릭 다이어의 중징계에 대해 말을 아꼈다.

영국축구협회(FA)는 지난 8일 다이어에 대한 징계를 확정했다. 지난 3월 토트넘과 노리치 시티의 FA컵 16강전에서 벌어진 다이어의 관중석 난입건을 다룬 FA는 규정 E3를 위반했다고 판단, 4경기 출장정지와 4만 파운드(약 5994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다이어는 당시 경기가 끝나고 관중석으로 뛰어 올라갔다. 다이어는 한 팬과 충돌했고 주변에 있던 팬과 안전요원이 제지해 더 큰 마찰로 번지지 않았다. 다이어는 그의 동생을 모욕한 팬의 행동에 크게 반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이어의 행동을 두고 모리뉴 감독은 "내가 다이어보다 나이와 경험이 많지만 내 아들에게 똑같은 일이 생긴다면 2초도 생각하지 않고 그처럼 행동할 것"이라고 두둔했다. 대다수의 팬도 같은 생각이었다. 경기 직후 '더선'이 독자를 대상으로 다이어 행동의 잘못을 물었지만 과반 이상이 '문제 없다'고 답했다.

그럼에도 FA는 규정대로 다이어 사건을 다뤘고 4경기 출전정지의 중징계를 내렸다. 다이어는 본머스전을 시작으로 아스널, 뉴캐슬 유나이티드, 레스터 시티전까지 뛸 수 없다. 유럽대항전 진출을 위한 싸움을 하는 토트넘 입장에서는 비상이 걸렸다. 다이어는 재개 후 센터백으로 모든 경기에 출전하면서 핵심으로 자리잡은 상태다.

모리뉴 감독은 절로 한숨을 뱉었지만 항소 의지는 보이지 않았다. 그는 "반응하지 않을 것이다. 내가 또 대답하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따라서 이에 대한 의견은 없다"며 "구단도 항소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 이의를 제기하면 또 다른 위험이 생길 수 있다. 적어도 다음 시즌은 징계 없이 시작했으면 한다"라고 마지못해 수용하는 뉘앙스를 풍겼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