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무너지는 토트넘...케인, 아스널전 패배 시 '이적 고려' (英 언론)

기사입력 : 2020.07.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붕괴 속에 해리 케인의 이적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토트넘은 13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아스널과 북런던더비를 치른다.

토트넘이 무너지고 있다. 지난 10일 본머스 원정에서 0-0 무승부를 거두며 또 다시 상위권 도약에 실패했다. 토트넘은 승점 49점으로 10위에 머물러 있는데, 4위 레스터 시티(승점 59)와 격차는 10점이나 난다. 사실상 TOP4 진입이 불가능해졌고, 당장 다음 라운드에서 TOP4 실패가 확정될 수도 있다.

다가올 아스널과 북런던더비가 중요한 이유다. 만약 이 경기에서 패한다면 TOP4 실패 확정뿐 아니라, 유로파리그 진출도 멀어질 수 있다. 더군다나 라이벌 아스널에 패하는 것은 토트넘 모두가 받아들이기 힘든 일이다.

케인의 미래에도 영향을 끼칠 경기다. 영국 '더선'은 "북런던더비 결과에 따라 케인의 미래가 뒤집힐 수 있다"고 전했다.

아스널전 패배가 케인의 이적 가능성을 높인다는 뜻이다. 이 매체는 "케인은 오랫동안 토트넘에서 뛰며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꿈을 키워왔다. 그러나 토트넘은 다시 예전으로 돌아갔다"며 "케인은 지난해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뛰었다. 하지만 그가 다시 한 번 그 무대에 서려면 이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토트넘의 최근 행보는 분명 케인이 원하는 방향이 아니다. 케인은 과거 인터뷰에서 "우리 팀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지 않다고 판단된다면 그냥 머물러 있지 않을 것이다. 우승을 하지 못하는 것은 선수로서 받아들이기 힘든 일이다. 나는 우승컵을 들어 올리고 싶다"고 이적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