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김도훈 감독의 약속, ''1위 자리 계속 유지하겠다''

기사입력 : 2020.07.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구] 곽힘찬 기자=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앞으로 1위 자리를 계속 유지하겠다고 약속했다.

울산은 12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1라운드 경기에서 대구FC를 3-1로 격파했다. 이날 울산은 이청용, 신진호, 주니오의 맹활약을 앞세워 리그 1위 도약에 성공했다.

경기를 마친 김도훈 감독은 “힘든 경기였다. 일단 결과를 가져온 것이 기쁘고 선수들에게 수고했다고 하고 싶다. 우리가 준비했던 부분들이 잘 나왔다. 우리 목표는 확실하다. 선수들 모두 수고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대구는 울산을 맞아 만회골을 기록하는 등 고군분투했다. 김도훈 감독은 “대구의 전반, 후반 경기 내용이 달랐다. 후반전에 대구가 몰아칠 것이라 예상했다. 대구의 경기력이 작년과 비교해서 더욱 좋아지고 있고 많이 발전했다”라며 대구를 높게 평가했다.

이날 김도훈 감독은 절묘한 타이밍에 김인성을 교체 투입하며 뛰어난 용병술을 보였다. 김도훈 감독은 “후반전 리드하고 있는 상황에서 벤치에 준비되어있는 선수들이 잘해줬다”라고 언급했다.

또한 ‘언성 히어로’ 이청용과 멀티골을 터뜨린 주니오의 활약을 높게 평가했다. 김도훈 감독은 “보셨듯이 이청용은 이제 팀에 완전히 녹아들었다. 그리고 주니오는 득점으로 얘기하고 있다. 모두 뛰어난 선수들이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대구전 승리로 무려 51일 만에 리그 선두로 복귀한 울산이다. 김도훈 감독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우리가 1위를 계속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일단 순위보다 우리가 올해 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게 관건이다. 다음 경기도 잘 준비하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