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심판브리핑] KFA ''김민우 '골 취소' 정심 맞다...GK 시야 방해''

기사입력 : 2020.07.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축구회관] 서재원 기자=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는 김민우(수원삼성)의 골 취소가 정심이라며 주심의 판정을 지지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3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심판 언론 브리핑을 개최했다.

지난 11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스틸러스와 수원삼성의 11라운드 경기 중 나온 김민우의 득점 취소(84분)에 대한 설명을 위한 자리였다.

수원 입장에서 억울한 판정이었다. 1-1로 팽팽히 맞서던 후반 39분 김민우는 상대 골키퍼가 펀칭해 튕겨 나온 공을 득점으로 연결했다. 박병진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확인 후 득점을 취소했다. 타가트의 위치가 오프사이드라는 판단이었다.

협회 원창호 심판위원장은 "김민우의 득점 취소는 오프사이드룰 중 방해에 해당한다"며 "위치는 오프사이드가 맞다. 방해가 됐는지 아닌지를 판단해야 할 문제다"고 말했다.

이어 "강현무 선수는 김민우가 슈팅하는 상황에서 슈팅 방향을 주시하고 있었다. 위치상 타가트가 시야를 방해했다. 땅을 보는 동작이든, 넘어지는 상황이었다면 해석이 달라질 수도 있다. 하지만 강현무는 제 2동작을 취하려고 하는 움직임이었다"고 설명했다.

판정을 내린 과정에 대해선 "부심은 오프사이드 위치라는 것을 정확히 인지 못했다. 주심도 골이라고 인지를 했다. VAR에서도 처음에는 문제없다고 했지만, 다시 체크하는 과정에서 오프사이드 위치가 발견됐다. 강현무 선수가 눈을 주시하는지 아닌지 확인 후 판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원창호 위원장은 "판정이라는 맞다 틀리다고 평가하기엔 어려운 부분이 있다. 똑같은 장면이라도 의견이 분분할 수 있다. 만약 50대 50의 상황이라면 현장에 있는 심판의 판정을 존중하는 것이 우선이다. 그렇다고 해서 비합리적인 부분에 대해 지지해주는 것은 아니다"고 협회의 입장을 전했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