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리에 남동생, 프랑스 툴루즈에서 총격으로 사망

기사입력 : 2020.07.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손흥민의 동료인 토트넘 홋스퍼 수비수 세르지 오리에가 가족의 사고에 충격을 받았다.

프랑스 매체 ‘GFFN’은 13일(한국시간) 긴급 속보를 통해 “오리에의 동생이 현지시간으로 오전 5시 프랑스 툴루즈 한 거리에서 총에 맞아 사망했다”라고 전했다.

오리에는 사건이 일어나기 전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에 선발 출전해 2-1 승리를 이끌며, 최고의 하루를 보내는 듯 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동생의 충격적인 사망 소식이 전해지면서 충격은 컸다. 프랑스 경찰에 따르며 가해자들은 아직 도주 중이며, 심야클럽 근처에서 발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