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 목소리] 김병수 감독, 이영재 부활에 흐뭇… “컨디션 난조 극복”

기사입력 : 2020.07.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광주] 한재현 기자= 강원FC 김병수 감독이 중원의 핵인 이영재 활약에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강원은 15일 오후 7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 2020 하나은행 FA컵 4라운드(16강전) 원정 경기에서 4-2로 승리와 함께 8강행을 이뤄냈다. 3일 전 리그 홈 경기 4-1 대승에 이어 2연승을 달렸다.

김병수 감독은 “정예 인원으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승부가 빨리 나는 느낌이 들었다. 기회를 못 받은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줬다”라고 만족했다.

강원은 이날 경기에서 주전들을 대거 제외하고 로테이션을 돌렸다. 매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노린 강원 입장에서 다소 모험이었다. 김병수 감독은 “할 수 있는 만큼 해야 했다.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라며 주전들을 아끼는데 더 집중했다.

이날 큰 소득은 이영재의 맹활약이었다. 지난 시즌 중반 강원에 합류하며 맹활약했던 그는 올 시즌 주춤하며, 주전 경쟁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이날 2골을 터트렸고, 3-2로 쫓기던 후반 31분 환상적인 중거리 포로 4-2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병수 감독은 “그동안 잔부상이 있어 컨디션 기복이 있었다. 오늘 좋은 모습을 보였다. 리그에서 좋은 자원이 될 것 같다”라며 “기회를 받지 못한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인 건 큰 수확이다. 활용할 방법을 찾겠다”라고 만족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