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황선홍 감독, ''승리 좋았지만 아산에 추격골 허용 아쉬워''

기사입력 : 2020.08.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아산] 곽힘찬 기자= 황선홍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이 충남아산FC에 추격골을 허용한 것을 두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대전은 1일 오후 7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13라운드 경기에서 아산을 2-1로 격파했다. 2연승을 기록한 대전은 1위 수원FC를 맹추격했다.

경기를 마친 황선홍 감독은 “아산에 올 때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 예상했다. 하지만 선수들이 모두 열심히 뛰어줬고 승리할 수 있었다. 2-0 상황에서 추격골을 내주는 장면은 아쉬웠다. 다음 경기 잘 준비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대전은 아산이 한 명 퇴장당하며 수적 우위를 점했지만 후반 막판 아산에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경기 종료 직전엔 김원석의 슈팅을 김진영 골키퍼가 가까스로 선방하며 위기를 넘겼다. 황선홍 감독은 “전방에서 압박이 잘 되지 않았다. 운영적인 측면에서 승리가 중요했다. 아쉽긴 하지만 승리로 잘 마무리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아쉬워했다.

2000년생 신인 풀백 김지훈에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김지훈은 김승섭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하며 대전의 승리를 이끌었다. 황선홍 감독은 “나이는 상관이 없다. 김지훈은 열정적인 선수며 자기 능력을 잘 발휘했다. 더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대전은 지난 FA컵에서 탈락한 뒤 리그에서 2연승으로 반등하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황선홍 감독은 “구단,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해서 준비했다. 좋은 흐름을 가져왔으니까 잘 이어가자고 얘기했다. 계속 좋은 흐름을 이어갔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에디뉴의 복귀 시점에 대해선 “연습 경기를 통해 컨디션을 끌어올려야 한다. 무리해서 출전시켰다가 문제가 생기면 곤란하다. 미팅을 통해 조율 중이다. 조만간 경기장에 나올 수 있지 않을까 예상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