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핫피플] 실책 2방에 평점 4.6, 이 선수 역대 최악의 졸전

기사입력 : 2020.08.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UCL 핫피플] 실책 2방에 평점 4.6, 이 선수 역대 최악의 졸전

[UCL 핫피플] 실책 2방에 평점 4.6, 이 선수 역대 최악의 졸전

[UCL 핫피플] 실책 2방에 평점 4.6, 이 선수 역대 최악의 졸전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가 2연속 16강에서 미끄러졌다. 수비 불안이 발목 잡았고, 믿었던 라파엘 바란의 연속 실책은 뼈 아팠다.

레알은 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 원정 경기에서 1-2로 패하며, 1차전 합계 2연패로 8강행이 좌절됐다.

이날 레알의 패배는 수비가 결정적이었다. 특히, 바란의 실책은 레알의 희망에 찬물을 끼얹었다.

바란은 전반 9분 페널티 지역에서 가브리에우 제주스에게 볼을 빼앗겨 스털링에게 실점의 빌미를 내줬다.

이후 그는 쉽게 수습하지 못했고, 다시 실책을 범했다. 1-1로 희망을 살리던 후반 23분 헤더 커트미스로 제주스에게 또 볼을 빼앗겨 실점했다. 바란의 안일한 수비가 레알의 탈락에 쐐기를 박았다.

평점도 당연히 최악이었다. 유럽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양 팀 통틀어 가장 낮은 4.6점을 바란에게 부여했다. 더불어 실책 2개를 연속 강조할 정도로 최악의 평점 부여 이유까지 곁들였다.

수비의 핵 세르히오 라모스의 부재도 마찬가지다. 라모스는 퇴장 징계로 맨시티와 2차전에 나설 수 없었다. 특히, 그가 UCL에서 부재 시 1승 5패로 부진한 것도 걱정을 키우게 했다.

그가 없었던 레알의 수비는 헐거웠다. 더구나 바란의 실책까지 더하면서 레알은 후반전 힘을 쓰지 못한 채 무너졌다. 스스로 무너진 레알의 아쉬움이 더 클 수밖에 없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