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8강] ‘파살리치 선제골’ 아탈란타, 파리 생제르맹에 1-0 리드(전반 종료)

기사입력 : 2020.08.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이탈란타가 파리 생제르맹에 앞서 있다.

아탈란타는 13일 오전 4시(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 에스타디오 도 스포르트 리스보아 에 벤피카서 진행 중인 PSG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에서 전반 26분 터진 파살리치의 선제골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아탈란타는 3-5-2를 가동했다. 자파타, 파살리치가 공격을 구축, 고센스, 프로일러, 고메스, 룬, 하테보어가 미드필드를 형성했다. 짐시티, 칼다라, 톨로이가 스리백을, 스포르티엘로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PSG는 4-3-3을 꺼냈다. 최전방에 사라비아, 네이마르, 이카르디가 출격, 뒤에서 게예, 마르퀴뇨스, 에레라가 지원 사격했다. 포백은 베르나트, 킴펨베, 실바, 케러, 최후방을 나바스가 사수했다.

시작 3분 만에 네이마르가 상대 문전에서 완벽한 1대1을 맞았다. 드리블 돌파로 아탈란타 진영을 파고들어 골키퍼를 앞에 두고 슈팅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위기를 넘긴 아탈란타가 반격했다. 전반 10분 아크 대각 크로스에 이은 하테보어의 문전 헤더가 골키퍼 나바스에게 걸렸다. 12분 혼전 상황에서 칼다라의 헤딩슛이 또 나바스에게 막혔다.

PSG가 라인을 올리며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전반 18분 네이마르가 아탈란타 측면을 침투해 왼발 크로스했다. 볼이 이카르디에게 연결되지 않았다. 23분 네이마르가 상대 골라인을 깊게 파고들어 올린 크로스가 수비수에게 차단됐다.

굵직한 공격을 선보이던 아탈란타가 기습 선제골에 성공했다. 전반 26분 PSG 페널티박스 안에서 파살리치가 절묘한 왼발 감아 차기로 골망을 흔들었다.

일격을 당한 PSG가 맹공을 펼쳤다. 전반 27분 네이마르가 상대 아크에서 드리블로 수비수를 따돌리고 때린 오른발 슈팅이 간발의 차로 골문을 벗어났다. 35분 네이마르의 아크 프리킥은 골키퍼 스포르티엘로 정면으로 향했다.

PSG는 전반 막판 더욱 공세를 올렸다. 40분 사라비아가 빠른 오버래핑 후 문전으로 크로스했다. 이카르디가 침투했지만, 슈팅하지 못했다. 1분 뒤 네이마르가 상대 수비 백패스를 가로챘다. 박스 안으로 치고 들어가 슈팅한 볼이 높게 떴다. 아탈란타가 1-0으로 앞선 채 전반이 끝났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