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착잡한 김남일 감독, “홈 승리 하려 했는데… 팬들께 죄송”

기사입력 : 2020.08.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김성진 기자= 성남FC 김남일 감독이 또다시 무산된 홈 승리에 아쉬움을 표했다.

성남은 14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부산 아이파크와의 K리그1 16라운드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후반 15분 유인수의 골로 앞서 나갔지만, 경기 종료 직전 실점하며 비겼다.

김남일 감독은 “이번 홈경기는 승리해서 좋은 모습 보이려고 했는데 마지막에 실점해서 아쉽다. 팬들에게 죄송스럽다”고 했다. 그는 “선수들은 부산전을 100% 준비를 했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며 선수들은 제 몫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성남은 K리그1 1위를 다투고 있는 울산 현대, 전북 현대를 차례대로 만난다. 김남일 감독은 “일정이 빡빡하다. 쉽지 않다. 전략적으로 준비를 잘해야 한다”고 했다.

비록 성남은 무승부를 거뒀지만 유인수의 골 장면을 통해 훈련의 성과를 확인했다. 왼쪽 윙백인 유인수는 공격적으로 움직인 뒤 상대 진영까지 파고들어 골을 만들었다.

김남일 감독은 “경기를 준비할 때 상대에 따라 변화를 주지만, 포지셔닝에 대한 훈련을 굉장히 많이 한다”면서 “선수들이 어느 정도 인지를 하고 있다. 성장하고 있다”고 만족을 표했다.

그는 “1-0으로 앞선 뒤 수비적으로 할 수 있었지만, 홈경기여서 공격적으로 했다”며 “홈에서 이전 경기까지 2무 5패를 해서 오늘만큼은 준비했는데 굉장히 아쉽다”고 착잡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인천전서 2골을 넣은 나상호는 이날도 활발한 플레이를 했다. 그는 6차례나 슈팅을 시도하며 공격을 주도했다. 김남일 감독은 “상호가 굉장히 좋은 모습을 보였고 자신감을 얻었다. 주위도 살아나고 있다. 경기장에서 보여줄 것이다”라는 기대를 했다. 그는 “찬스를 살리지 못한 아쉬움이 크다”며 적극적인 공격에도 골이 나오지 못한 점을 안타까워했다.

또한 김남일 감독을 후반전 시작과 함께 김현성을 교체 투입해 양동현과 투톱을 운영한 것에 대해서도 만족했다. 그는 “연계 플레이가 좋았고 나쁘지 않은 조합이다”라며 향후 두 선수의 투톱 운용 가능성도 드러냈다.

경기 막판 머리를 다친 이창용의 상태에 대한 질문에는 “출혈이 있었다. 병원에 갔는데 검사를 해서 결과를 봐야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